본문

뉴스 > 전국

수원 전세사기 물건 취급 중개사무소 25곳 폐업했다...道 "수사의뢰 등 강력 대응"

국제뉴스 | 2023.10.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수원 전세사기 물건 취급 중개사무소 25곳 폐업했다...道
경기도청 전경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는 '수원 전세사기' 사건과 관련된 전세 물건을 취급한 수원과 화성지역 공인중개사 52곳중 25곳이 사건 발생 직후 폐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24일 밝혔다.


전세 사기가 의심되는 물건을 취급한 공인중개사 2곳중 1곳이 특별점검이 시작되자 문을 닫아버린 것인데, 폐업한 업소 중에는 이번 사건을 일으킨 혐의를 받고 있는 정모씨 일가가 직접 운영하는 업소 2~3곳도 포함돼 있다.


도에 따르면 특별점검 대상 업소 52곳중 정씨 관련 업소를 포함한 25곳이 이번 점검 시작 전후에 폐업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세사기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들 업소는 정씨 일가 관련 중계계약을 247건 진행했고, 그중에는 77건을중개한 공인중개사무소 1곳 포함돼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폐업한 업소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나머지 업소도 점검 회피 목적으로 폐업할 경우 즉시 수사 의뢰하는 등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도는 "정씨 일가가 부동산을 임차하는 과정에서 공인중개소가 공동담보 설정, 선순위 보증금, 근저당 금액 등을 임차인에게 설명했는지 여부와 중개보수 외 사례비 등을 받았는 지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는 이번 점검 과정에서 정씨 일가가 직접 운영하는 업소 2곳을 확인했다. 수원에 있는 A업소는 정씨 아들이 대표를 맡고 있고, B업소는 정씨 친인척이 운영중이다.


도전세피해지원센터에 접수된 피해 신고 사례와 이들 업소와의 관계를 확인한 결과, A업소는 중개 기록이 없었고 B업소는 1건을 중개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2곳 외에 1곳이 정씨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이 되지만 확실하지는 않다"고 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2월 4일 [월]

[출석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왕뚜껑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