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확정

국제뉴스 | 2023.09.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북=국제뉴스) 박호정 기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사우디아라비아 알 파이살리아 호텔서 열린 제45차 회의에서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공식 등재하기로 결정했다.

사진=남원시
사진=남원시

이로써 전북 동부지역 고대 고분 문화를 대표하는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이 한국의 16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가 확정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유네스코 세계유산(문화·자연·복합) 목록 등재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21개국으로 구성된 정부간 위원회로, 이번에 등재가 확정된 가야고분군은 1~6세기 중엽에 걸쳐 한반도 남부에 존재했던 '가야'의 7개 고분군으로 이루어진 연속유산이다.


7개 고분군은 지산동고분군(경북 고령), 대성동고분군(경남 김해), 말이산고분군(경남 함안), 교동과 송현동고분군(경남 창녕), 송학동고분군(경남 고성), 옥전고분군(경남 합천),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전북 남원)이다.


이 중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5~6세기 가야연맹 중 가장 서북부 내륙에 위치하였던 운봉고원의 가야정치체를 대표하는 고분군으로 가야연맹의 최대 범위를 드러내면서 백제와 자율적으로 교섭했던 가야정치체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경식 남원시장은 "지역주민들의 오랜 바램이었던 남원 유곡리, 두락리 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돼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만큼 우리 남원시에서는 등재 이후 세계유산에 걸맞는 보존·관리 방안 구축과 효과적인 활용방안을 위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 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선도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 남원 유곡리, 두락리 고분군을 세계적인 관광 브랜드로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고분군 내 사유지 매입, 수목정비 등 고분군 정비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유산을 방문하는 관람객의 편의성과 이해도 증진을 위한 「남원, 가야고분군 홍보관」을 2024년 개관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4일 [일]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