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성공 개최로 560만 충청인 자부심 높인다!

국제뉴스 | 2023.09.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결기대회 조직위 현판식(사진=충남도청)
충청권 하계세계대학결기대회 조직위 현판식(사진=충남도청)

(충남=국제뉴스) 박의규 기자 = 충남도를 비롯한 충청권이 사상 처음으로 유치에 성공한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를 이끌어 갈 조직위원회가 13일 현판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세종시에 위치한 조직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현판식에는 김태흠 지사를 비롯한 충청권 시도지사와 이창섭 부위원장, 이정미 문체부 체육협력관 등 집행위원,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대회의 성공 개최를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오늘 우리가 단 현판에는 충남, 대전, 세종, 충북이 아닌 오직 '충청권'이라는 하나의 이름만 있다"며 "대회 준비를 위한 사무처 구성이 완료된 만큼 이제 성공적인 대회 개최만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4개 시도가 공동으로 준비하는 만큼 일사불란하게 갈 수 없는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하지만 560만 충청인들의 자부심을 높이겠다는 마음만 있다면 어떤 어려움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지난 6월 청두 세계대학경기대회 조직위를 방문했을 때 코로나19로 대회가 연기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대회를 준비한 것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우리 충청은, 그리고 우리 조직위는 훨씬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반드시 그렇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2본부(기획조정본부, 사업본부) 4부(기획총무부, 경기시설부, 마케팅사업부, 대회홍보부)로 최종 구성했으며, 1단계 정원은 100명이다.


앞으로 충청권 4개 시도 및 중앙정부와 협력해 대회 시설과 교통망,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협력사업, 홍보, 자원봉사 구축 등 대회에 필요한 사항 전반을 체계적으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지난 5월 대회 추진 지원을 위한 전담팀을 신설하고, 지역에서 개최되는 축구, 배구, 수구, 테니스, 비치발리볼 등 5개 종목 경기장 조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테니스장은 내포신도시에 국제대회급 경기장을 신규 조성하며, 2026년 말 완공을 목표로 현재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시행 중이다.


나머지 4개 종목은 2025년까지 기존 경기장 개·보수를 통해 국제대회 기준을 확보할 방침이다. 대상은 천안종합운동장, 대한민국축구센터, 이순신종합운동장, 배미수영장, 대천해수욕장 등 총 14곳이다.


한편,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는 전세계 대학생들의 국제종합경기 축제로, 2027 충청권 대회는 8월 중 12일간 150여 개국 1만 50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총 18개 종목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4일 [일]

[출석부]
아메리카노(ICED) 2잔+소세지빵 1개+사라다빵 1개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아메리카노(ICED) 2잔+소세지빵 1개+사라다빵 1개 아메리카노(ICED) 2잔+소세지빵 1개+사라다빵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