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문화재돌봄센터, 하절기 풍수해 대비 문화재 안전점검

국제언론인클럽 | 2023.05.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 경기문화재돌봄센터, 하절기 풍수해 대비 문화재 안전점검


[국제언론인클럽=이미미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돌봄센터는 5월 30일부터 약 3주간 여름철 집중 호우 및 태풍 등 풍수해로 인한 문화재 피해 예방을 위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9월 중순까지 집중관리 활동을 추진한다.

풍수해 안전점검 대상은 화성 정시영 고택, 용인 심곡서원 등 12개소, 집중관리 대상은 수원향교, 남양주 궁집 등 156개소로 하절기 집중호우와 태풍에 취약한 문화재를 위주로 선정했다. 안전점검을 통해 풍수해에 노출된 문화재 곳곳의 위험 요소를 파악한 후 배수로 정비, 파손된 석축 보수 등 문화재의 보존·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를 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피해 발생 가능성이 큰 문화재의 재해 유발 요소 파악 ▲건축물 지반 및 기초부 침하 여부 ▲건물의 기울기와 처짐 여부 ▲지붕 누수 여부 ▲담장, 석축 등 균열 및 배부름 여부 ▲경사면, 절개지 등 토사 유실 여부 ▲배수시설 정비 상태 등으로 문화재를 비롯한 주변 시설물까지 포함하여 구조와 안전상태를 점검한다.

점검 결과에 따라 ▲배수시설 내 퇴적물 제거와 출수구 정비 ▲우수의 흐름을 방해할 수 있는 지장물 제거 ▲지붕 누수 방지를 위한 기와 고르기 ▲파손된 기와 교체 ▲배수로·석축 보수 등의 경미수리 조치 예정이다.

풍수해 기간 중 피해가 발생할 경우 긴급모니터링를 실시하여 경미한 사항은 경기문화재돌봄센터에서 긴급 조치를 진행하고, 돌봄사업 범위 초과 사항에 대해서는 경기도 및 각 시군 담당자와 연계하여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도록 대응 체계도 갖추고 있다.

집중호우가 있었던 2022년에는 355개소 문화재 점검을 통하여 11개소 10건의 경미수리를 실시했으며, 오산 독산성과 세마대지 등 5개 시군 7개소에 대하여 임시조치 후 시군에서 사후 조치하도록 통보하는 등 집중호우 이후 신속한 대응을 통하여 문화재 추가 피해 방지와 훼손을 최소화했다.

경기문화재돌봄센터 이충근 실장은 “기후변화로 인하여 잦아지는 집중호우에 대비하여 사전예방적 차원의 활동으로 문화재 보존관리에 힘쓰고 있다.”며, “이를 통해 향후 문화재 피해 발생 시 보수에 들어가는 예산 절감의 효과까지 이루어 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문화재돌봄센터는 공식 SNS(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를 통해 경기도 문화재 소개와 돌봄활동 등 돌봄사업의 다양한 이야기를 제공하고 있으며, 매월 웹진 ‘경기문화재돌봄’도 발간한다.
0 0
저작권자 ⓒ 국제언론인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0월 1일 [일]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1만원권 홈런볼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1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