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서울시, 이태원 참사 유가족불법 설치한 추모 분향소→2차 계고

국제뉴스 | 2023.02.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국제뉴스) 박진주 기자 = 서울시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이 불법 설치한 추모 분향소를 오는 8일 13시까지 자진 철거를 요구하는 2차 계고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태원 참사 임시 추모·소통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서울시 무교청사 3층에 이태원 사고 유가족 임시 소통공간을 마련해 해당 공간을 사용해 줄 것을 유가족 측에 제안한 바 있다는 것.


그러나 유가족 측이 지속적으로 원해 왔던 것은 이태원 사고현장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안에서의 추모·소통공간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유가족 협의회는 이태원 사고 현장 인근에 임시 추모·소통공간 마련을 서울시와 용산구에 전달했고, 이에 서울시와 용산구는 즉시 입주가 가능한 민간 건물 3곳을 선정해 유가족 협의회 측에 전달 후 회신을 요청했다.


하지만(22.12.21.) 후보지였던 민간건물 소유주가 임대 의사를 철회해 무산됐다. 아울러 서울시는 유가족과의 소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는 것.


특히 유가족 측은 녹사평역 인근 공공건물, 특히 용산구청과 녹사평역을 구체적으로 언급했고, 구청은 사정상 이용 불가능해 녹사평역 내의 이용가능한 공간을 제안했고, 유가족측은 검토하겠다는 반응이었다.


그런데 유가족 협의회는 참사 100일 추모제 직전 갑자기 광화문 광장, 세종로공원에 시민분향소 설치를 요청했고, 시는 규정상 불가함을 통보했다. 이후 소통없이 유가족측이 지난 4일 서울광장에 추모공간을 기습·무단·불법적으로 설치하게 된 것이다.


서울시는 "서울광장에 기습적인 추모공간 설치는 불법상황으로 2차 계고까지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며 "시가 기존에 제안했던 녹사평역에 대한 수용여부와, 불수용시 유가족측이 생각하는 추모공간 대안을 이번 주말까지 제안해줄 것"을 요청한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3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 꼬북칩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리 쿠키 치즈 케이크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T 2잔+블루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