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도의회 황대호 "임핵관 불법행위 특별조사하자" 국민의힘에 제안

국제뉴스 | 2023.02.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황대호 경기도의원. 사진제공=경기도의회황대호 경기도의원.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을맡고 있는 황대호 의원은 7일 이른바 '임핵관'(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핵심 관계자)들과 관련된 논란을 조사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도의회 국민의힘쪽에제안했다.


이날 오전 열린 도의회 2월 임시회 본회의에서 한 5분 발언을 통해 "경기도교육청 A비서관이 임기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모 정책재단에 대한 후원금을 모집하였는데 알고 보니 임태희 교육감이 2017년까지 이사장을 지낸 단체였다"고 주장하면서다.


황 의원은 "임태희 교육감의 비서관 중 한 명은 최근까지도 이곳에서 실무 최고 책임자인 사무처장을 맡기도 했다"면서 "소위 '임핵관'들이 임태희 교육감과 연관 관계가 있다고 의심받는 모 정책재단을 위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후원금을 모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모 정책재단의 실체를 접근하다 보면 의심스러운 부분이 한두 개가 아니다"며 "홈페이지와 등기부상 주소가 있는 곳도 모 정책재단 사무실이 아닌 찜닭집과 맘카페 사무실로 운영 중이고, 맘카페대표가 도교육청 대변인실의 홍보자문위원장이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무원의 기부금 모집은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도 있는 명백하게 불법행위"라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도교육청 자체 감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진상을 밝히고 사태 당사자들에 대한 책임을 규명해야 할 교육청은 이미 자정 능력을 잃어버렸다"며 "교육청 감사실은 일련의 사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보다 당사자들을 옹호하고 변명하고 은폐하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황 의원은 "임핵관들의 일탈이 계속되면 피해는 고스란히 학생들과 백년지대계인 경기교육에게 돌아간다"며 "일련의 교육청 사태에 대한 정확한 진상 및 책임규명을 위해 여야가 함께 참여하는 가칭 경기도교육청 사태 진상조사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30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GOOD LICK 세트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GOOD LICK 세트 스타벅스 GOOD LICK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