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인천도시공사, 굴포천역 복합사업 주민동의율 65% 달성

국제뉴스 | 2023.01.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인천도시사 별관 전경인천도시사 별관 전경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iH(인천도시공사)는 "굴포천역 남측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하'굴포천역 복합사업')의 지구지정을 위한 주민동의율 65%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굴포천역 복합사업은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동 895-2번지 일원에 위치하며, 사업면적 86,133㎡ 공급세대수 약 2,530세대로 계획 중이다.


본 사업지는 지난 2021년 5월 3080+ 주택공급대책 4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됐으며, 2022년 1월 예정지구지정을 거쳐 현재 지구지정을 위한 주민동의서를 징구 중에 있다.


iH 관계자는 "토지등소유자 주도의 사업 추진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지속적인 주민간담회 및 가가호호 방문을 통한 사업설명과 지난 해 12월 주민설명회로 본 사업에 대한 주민참여의지를 적극적으로 표출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굴포천역 복합사업은 역세권이나 기존 민간사업으로는 개발이 어려워 노후화되고 있는 지역에 대한 新개발모델"이라며, "지구지정을 통해 부지를 확보하고 신속히 양질의 주택공급과 함께 도시기능 재구조화를 위한 거점을 조성하여 지역 주민들의 휴식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