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행복한 새해 보내길" 서귀포예술단 19일 신년음악회

국제뉴스 | 2023.01.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립 서귀포예술단이 2023 신년음악회를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번창과 풍요를 의미하는 흑묘(검은 토끼)해를 맞아 밝게 떠오르는 태양을 뛰어넘어 모두가 행복한 2023년을 보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는 이번 공연은 도립서귀포합창단, 도립서귀포관악단, 마지막으로 두 단체가 함께하는 합동무대까지 총 3부로 구성됐다.


1부는 도립서귀포합창단이 '겨울 그리고 합창의 유희'라는 주제로 드뷔시의 '추운 겨울, 너는 악동이네', 로시니의 '윌리엄텔 서곡', 림스키 코르사코프의 '왕벌의 비행'을 부르며 3인의 클래식 음악가의 대표작품을 합창으로 조명한다.


'설레임과 출발'을 테마로 추운 겨울 속 봄을 기다리는 '강 건너 봄이 오듯'을 한태호의 편곡으로 연주하며,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출발'을 문현주의 편곡으로 노래한다.


마지막으로 안익태의 '한국 환상곡'을 통해 희망찬 새해를 기원한다.


도립서귀포관악단은 프란츠 레하르의 경쾌하고 서정적인 왈츠곡 '금과 은'으로 2부의 문을 활짝 연다. 이어 신예 바이올리니스트 심정은의 협연으로 '작은 별'과 윌리엄 크롤의 '밴조와 피들'을 연주한다. 마지막으로 신년의 시작을 알리는 제임스 반즈의 '교향적 서곡'을 선사한다.


3부는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작품 중 합창곡 두 곡이 펼쳐진다. 베르디의 이름을 널리 알린 첫 작품 나부코의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노래한다. 이후 '일 트로바토레'의 2막 첫 시작 곡이자 독립적으로도 가장 많이 불리어진 '대장간의 합창'으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사전 예약은 2일부터 공연 전날인 18일 자정까지 인터넷 예약(서귀포시 E-Ticket)을 통해 진행된다.


문의는 도립서귀포예술단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2417@daum.net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3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꼬북칩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