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포토] 억울한 옥살이 74년 만에 무죄…95세 4.3 수형인

국제뉴스 | 2022.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74년만에 명예를 회복한 박화춘 할머니 [사진=제주도청]74년만에 명예를 회복한 박화춘 할머니 [사진=제주도청]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4·3 당시 불법 군사재판으로 억울한 옥살이를 했음에도 한평생 피해 사실을 숨기고 살아온 4·3 생존 수형인이 박화춘(95) 할머니가 직권재심을 통해 74년만에 명예를 회복했다.


제주지법 형사4-1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6일 생존 4·3 수형인 박화춘(95) 할머니에 대한 직권 재심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2417@daum.net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비타500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