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울산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물 관리센터 및 사연댐 현장 방문

국제언론인클럽 | 2022.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울산광역시의회


[국제언론인클럽=신세화기자] 울산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이영해, 부위원장 방인섭, 안수일, 정치락, 손명희 위원)는 6일, 상수도사업본부 물 관리센터와 사연댐을 찾아 현장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방문은 △울산광역시 수질관리 계획 및 상수도 시스템 점검과 △안정적인 식수 확보를 위한 사연댐 현황 점검을 위해 추진됐다.

이날 환경복지위원회 위원들은 상수도사업본부의 업무 보고 청취 후 물 관리센터의 관망감시·관망관리·수질관리 시스템 등을 둘러보고, 시 환경정책과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울산권 식수해법 필요성 및 안정적인 수원 확보에 관해 논의하며 사연댐 여수로 등 현황 점검에 나섰다.

이영해 환경복지위원장은 “수돗물은 시민의 생명수라고 할 수 있으므로 시민들이 마음 놓고 안전하게 마실 수 있도록 물 관리센터 운영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고, “울산의 청정수원 확보와 물 부족 해소를 위해 사연댐 내 양질의 식수를 생산하고 공급하는데 애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복지위원들은 “최적의 수질관리를 위한 24시간 통합 관제탑으로서 물 관리센터의 역할”을 당부하고, 동시에 “빈틈없는 수질관리시스템을 통해 상수도 선진화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또한 “사연댐은 울산 시민의 식수원이자 반구대 암각화 보존의 키를 쥐고 있는 중요한 댐”이라며, “1965년 준공된 이후 50년 이상 경과된 점을 감안하여 준설 및 식수 해결을 위한 사연댐의 역할을 다각적으로 고민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상수도사업본부 물관리센터는 2018년 7월 3일 준공되어 수돗물 수요량 예측, 생산량 조절, 수질감시, 시설물 관리 등 유수율 향상과 수돗물 품질 경영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가압장 25개소와 배수지 28개소를 대상으로 CCTV 150대를 통해 송·배수관로의 누수와 흐린 물 발생사고 등 정수장 이후 관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염사고 등에 효과적인 상황 대처를 위한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1965년 12월 설치된 사연댐은 높이 46m, 길이 300m, 총 저수용량 25백만㎥, 연간 용수공급량 36.5백만㎥으로 2003년 11월 생활용수로 전환되어 울주군 일부(언양, 범서, 두동, 두서 등)의 급수를 담당하고 있다.
2 0
저작권자 ⓒ 국제언론인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비타500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