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서울시, 225개 정신의료기관서 `외상 후 스트레스` 고위험군 집중 관리

국제언론인클럽 | 2022.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서울시청 전경


[국제언론인클럽=이운길기자] 서울시는 이태원 참사(10.29.)가 발생한 지 1개월이 경과한 시점에서 전 시민의 ‘외상 후 스트레스’를 관리하고자 225개 정신의료기관에서 전문가 심층 상담을 지원하는 ‘마음건강검진’ 사업을 특별 시행한다.

또한 참사 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가족, 부상자 같은 고위험군은 전문가의 치료적 접근을 통한 집중 관리가 필요한 시점인 만큼 심층상담·치료 지원을 더욱 강화한다.

사고 후 1~6개월에는 관내 정신의료기관 225개소에서 전문의의 심층 상담 기회를 제공하고, 자치구별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주기적으로 전문가 상담 및 치료 여부 모니터링을 통해 중점적으로 관리한다.

6개월 이후에는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계하여 지속적으로 고위험군 집중 관리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가족, 부상자 외 TV, 인터넷, 사회관계망(SNS)를 통해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은 일반 시민도 가까운 참여 의료기관을 방문해 전문의 심층 심리상담을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 정신전문의료기관은 25개 자치구 보건소 누리집 또는, 서울시 정신건강 통합 플랫폼 ‘블루터치’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 관계 없이, 직장이나 학교 등 생활권에서 방문이 편리한 지역의 정신의료기관을 확인하고, 사전 예약 후 방문하면 된다.

서울시 마음건강검진사업에 참여 중인 정신전문의료기관 225개소는 참사 후 11월 2일부터 지원 대상을 서울시민 전체로 확대해 전문의 재난심리상담을 시행하고 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동우 정책연구소장은 “외상 후 스트레스는 당사자뿐 아니라 광범위한 범위에서 발생할 수 있기에 심리서비스 대상은 최대한 넓게 책정되어야 하는데, 정신의료기관 심층심리상담 지원을 서울시민 전체로 확대시행한 조치는 적합한 대처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시는 소방, 경찰같은 사고대응인력의 심리 회복을 위해서도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서울시심리지원센터 4개소에서 심리 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직접 현장으로 찾아가는 심리지원서비스(심리상담사·마음안심버스)도 시행 중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참사 이후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마음건강검진’ 사업을 통해 적기에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빠른 심리적 회복이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고위험군 집중 관리와 더불어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심리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 0
저작권자 ⓒ 국제언론인클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비타500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