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BNK캐피탈, 키르기스스탄 법인 해외자회사 영업 개시

국제뉴스 | 2022.1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BNK캐피탈의 여섯 번째 해외자회사인 키르기스스탄 법인(MCC BNK Finance LLC)이 1일 첫 영업을 개시했다.

BNK캐피탈의 여섯 번째 해외자회사인 키르기스스탄 법인이 1일 첫 영업을 개시했다(앞줄 오른쪽 두 번째 BNK캐피탈 신동철 키르기스스탄 법인장)/제공=BNK금융그룹BNK캐피탈의 여섯 번째 해외자회사인 키르기스스탄 법인이 1일 첫 영업을 개시했다(앞줄 오른쪽 두 번째 BNK캐피탈 신동철 키르기스스탄 법인장)/제공=BNK금융그룹

BNK캐피탈은 지난 2018년 카자흐스탄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중앙아시아 추가 진출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했으며, 올해 9월 중앙아시아 지역의 두 번째 소액금융기관인 키르기스스탄 법인 설립을 완료했다.


BNK캐피탈 키르기스스탄 법인은 문화 및 언어가 유사한 카자흐스탄 법인의 사례를 벤치마킹해 시스템 및 영업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지역에 맞는 상품개발을 통해 키르기스스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키르기스스탄 시장 진출을 통해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를 잇는 아시아 금융벨트를 구축해 동종업계 내 글로벌 사업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BNK캐피탈 이두호 대표는 "현지 금융기관의 대출 공급에 비해 높은 현지인들의 금융수요와 추후 수신 가능 소액금융기관 또는 은행으로의 전환이 가능한 점 등을 감안할 때, 금융업의 확장성이 높아 자화사 진출을 결정하게 됐다"며 "키르기스스탄 소매금융시장 내 성공적 안착을 통해 현지 경제성장에 기여하는 모범적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BNK캐피탈은 키르기스스탄을 포함해 현재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에 총 5개국 6개의 해외법인을 두고 있으며, 약 1200여 명의 현지 직원을 중심으로 소액대출 및 할부금융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또그룹의 중장기 글로벌 전략에 따라, 국내 금융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기 진출한 해외법인의 현지화 및 안정적인 성장 전략을 추구함과 동시에 우즈베키스탄 및 몽골 등 추가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비타500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