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도 "범죄 이용 우려 대포차 의심차량 110대 운행정지"

국제뉴스 | 2022.11.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들이 '대포차'로 의심되는 차량을 단속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경기도청 소속 공무원들이 '대포차'로 의심되는 차량을 단속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는 최근 8개월간 이른바 '대포차' 의심 차량 단속을 통해 체납액 81억4400만원을 징수했다고 21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자동차세를 1년 이상 내지 않은 차량중에서책임보험 가입 유무를 조회하는 방법으로 2만1117대를 정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연락되지 않은 차량은 번호판 압류(1150대), 강제 견인(47대), 공매(80대) 등의 조치를 취했다.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차량 110대는 범죄 등에 이용될 여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운행 정지명령을 내렸다.


류영용 도 조세정의과장은 "일명 '대포차'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어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1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