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의령 리치리치페스티벌 성공적 개최 준비 완료

국제뉴스 | 2022.10.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의령군은 리치리치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를 끝냈다.의령군은 리치리치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를 끝냈다.

(의령=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28일~30일, 의령군 전역에서 개최되는 리치리치페스티벌의 모든 준비가 끝났다.


"리치리치페스티벌은 의령을 전 국민에게 알리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부자축제 개막식을 앞둔 군민들은 모두가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염원하고 있다.


시내 주요 교차로마다 부자축제 관련 대형 조형물과 현수막이 설치됐고, 의령의 자부심이자 의병의 상징인 의병탑은 야간 조명으로 불을 밝혔다.


또 전설이 현실로 탄생한 '솥바위' 주변은 부교를 설치해 가까이서 '부자기운'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으며 메인 축제장인 서동생활공원 주변에는 '빛의 바다'가 화려한 불빛으로 의령의 밤을 밝히고 있다.


28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되는 '의령리치리치페스티벌'은 '부자기운'을 테마로 열리는 축제다. '인생 전환점'이라는 주제로 '빌어봐! 간절한 소원 하나는 들어줘!'라고 외치고 있다.


리치리치페스티벌은 '행복 불가·부자 불가능' 시대에 나눌수록 좋은 축제를 지향하며 '행운', '행복', '부의 기운'을 전해준다. '솥바위' 안의 '보화'가 남강 물길을 타고 퍼져 모든 사람이 풍족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길 바라는 '선한 마음'이 축제의 바탕이다.


이번 축제의 '선한 영향력'은 의령군 곳곳에서 펼쳐진다. 소원잎 달기와 소원잎 띄우기 행사는 장관을 이뤄 축제 의미를 충실히 나타낸다. 개막식에는 음악으로 부자 되는 날'을 주제로 국내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성악가가 함께하는 '리치 클래식 콘서트'와 음악, 불꽃, 레이저, 조명이 어우러진 '리치 멀티쇼'를 선보인다.

의령리치리치페스티벌은 부자기운을 테마로 열리는 축제다.의령리치리치페스티벌은 부자기운을 테마로 열리는 축제다.

의령의 청정한 자연환경에서 맞이하는 '소원 명상요가', 별 관측 명당인 한우산에서 즐기는 '별멍하며 소원빌기' 등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는 특색 있는 프로그램이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리치언니 박세리와 베스트셀러 '역행자' 저자 자청도 의령을 찾는다.


이번 축제의 단연 화제는 '청년 챌린지, 셀럽과의 만남'이다. 유명 인사들이 대거 가입한 '화제의 앱' 클럽하우스의 인기 호스트들이 리치리치페스티벌 기간인 29일 의령으로 총출동한다. 이들은 리치리치페스티벌의 주제인 '인생 전환점'을 가지고 청년들에게 꿈을 심어줄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시니어 디자이너 김석우, 하버드메디컬스쿨 연구원 최상기, 카카오엔터 디자인그룹 이사장 나세훈 등이 참석하여 글로벌 기업 취업노하우를 소개한다. 카이스트 물리학도에서 수행자의 삶을 살아가는 도연스님과 아시아 최초 시각장애인 KBS아나운서 이창훈 등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정진하는 방법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축제 기간에 생가 투어도 가능하다. 호암 이병철 생가와 관정 이종환 생가 두 곳이 개방한다. 특히 3년 만에 여는 이종환 생가가 새롭게 정비되어 한층 눈부신 자태를 드러내 화제가 되고 있다.

축제기간 중에는 그동안 닫혀있었던 관정생가도 개방한다.축제기간 중에는 그동안 닫혀있었던 관정생가도 개방한다.

호암은 "사람은 누구나 자기가 과연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를 잘 알고 있을 때 가장 행복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했다. 관정은 "무한추구하라. 도전 없는 성공은 없다"라고 비석에 새겼다. 의령 태생의 두 성공한 기업인들의 이 말은 리치리치페스티벌이 전하고자 하는 의미와 같다.


의령군은 서동생활공원, 솥바위, 의령전통시장, 한우산, 탑바위 등 의령군 전역을 축제장으로 꾸며 대한민국 축제의 새로운 모험을 시도할 의사도 밝혔다.


또 의령 특산품을 소개하고 먹거리 존을 운영해 지역민이 '부자'가 되는 축제로서의 가능성도 살핀다는 계획이다. 토요애 농축산물 축제, 향토음식 경연대회, 망개떡 페스타, 복(福) 메주 만들기 프로그램을 통해 의령 특산품을 널리 알리는 주민이 돈 버는 축제 개최로 인구 2만 6천여 명의 작은 도시를 살리고 인구 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전환점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오태완 군수는 "리치리치페스티벌은 의령군만이 가능하고, 할 수 있는 축제"라며 "'제대로 된' 부자의 삶을 배우고 그들이 말하고 이룬 좋은 의미를 전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간절한 소원도 빌어보고, 부자 기운도 받고, 인생 행운도 바꿔보는 '행복한 상상'을 의령군이 선물하겠다"며 "이 축제가 여러분의 인생 변화의 시작이자 새로운 계기를 마련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막식에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 주요 인사의 방문이 예정돼있으며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축제를 즐기기 위해 속속 의령을 찾으면서 축제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벌써 서동생활공원에는 축제 조형물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이 적지 않았다. 솥바위 주변에는 각자의 사연으로 소원을 빌려온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의령군은 국내 유일무이한 부자축제인 '리치리치페스티벌'의 성공을 자신하는 분위기다. 주변 20리에 큰 부자가 나올 것을 예언한 '솥바위 전설'이 현실로 이뤄진 사실 하나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리치리치페스티벌'은 "부자 옆에 줄 서라. 산삼밭에 가야 산삼을 캘 수 있다. 부자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알아야 부자가 될 수 있다"라는 삼성 이건희 회장의 말처럼 '부자의 줄'에 서서 부자를 생각한다. 하지만 부자들을 탐닉하고 소위 '대박'을 좇는 축제는 아니다. '부자'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고 성공한 사람들의 '삶의 자세'를 배우는 축제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 / jaeyuntop@naver.com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7일 [화]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