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통령 특사단, 2030 부산세계박람회 중남미 유치교섭 나서

국제뉴스 | 2022.09.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대통령 특사단(이하 '특사단')이유치교섭 활동을펼친다.


부산시에 따르면,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을 수석 대표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은이달 28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중남미 3개국을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교섭 활동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방문국가는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멕시코 등 중남미 3개국이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 제출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 기구 사무국) 모습/제공=국제뉴스/DB2030 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 제출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 기구 사무국) 모습/제공=국제뉴스/DB

이번 중남미 교섭활동을 위한 대통령 특사단은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해 외교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인사 등 총 21명으로 구성됐으며, 대한상의와 삼성, LG 등 대기업 인사도 동행한다.


특사단은 세계박람회기구(BIE) 회원국인 이들 국가별 대통령, 국회의장, 외교장관 등 세계박람회 유치국 투표(2023년 11월예정)에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는 최고위급 인사를 직접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박형준 시장은 멕시코에서 열리는 중남미 문화장관 간담회와 중남미 외교부 장관 화상회의에 직접 연사로 나서, 부산의 매력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청사진 등을 알릴 예정이다.


대통령 특사단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위기, 국가 간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플랫폼이 될 것임을 강조하고, 실천적 문제해결을 위한 협력사업 등을 제안해 중남미 순방 3개국의 호응과 지지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유명환 특사단장은 "2030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 성공은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가적 외교 역량이 동원되고 있는 만큼, 이번 교섭 활동을 통해 중남미 국가들의 대한민국 지지 흐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정부대표단(대표 정영진 산업부 1차관)은 2030 세계박람회 유치계획서를 프랑스 파리 세계박람회기구(BIE)에 제출했다. 우리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이탈리아(로마) 등과 치열한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비타500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