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부산항만공사, 공정거래질서 확립 위해 계약지침 4개 사항 개정

국제뉴스 | 2022.09.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항만공사(BPA)는 20일,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그간 계약제도운영 과정에서 발굴한 개선사항을 제도화해 계약지침을 개정한다고 밝혔다.


협력업체의 안전강화 및 상생 협력에 중점을 두고 ▲안전관리 계약 특수조건 제정 ▲인권경영을 위한 근로자 권리보호 적극 이행 ▲물가변동을 반영한 적정납품 단가 조정 강화 ▲수의계약 시 임직원의 이해충돌 방지제도 준수 등 4개 사항을 개정 지침에 반영했다.


먼저, 근로자의 생명과 신체 보호를 위해 도급·용역·위탁 등의 계약 때, 일반조건 외에 안전준수의무 등에 관한 사항을 따로 규정한 안전관리 계약 특수조건을 제정했다.


이를 통해 재해 예방에 필요한 인력과 예산 등 안전보건관리 체계의 구축과 그 이행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안전관리 기반을 강화했다.


또 현장 근로자 인권보호·고용안정·노동환경 등 권리 보호와 관련된 사항을 명문화했다. 계약업체는 근로자 권리 보호 이행서약서를 제출해야 하며, 시공 중에 이를 적극 준수해야 한다.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물가변동에 따른 적정 납품단가 조정을 위한 납품대금 조정협의제도를 계약 지침에 반영했다. 중소기업의 별도 요청이 있을 경우, 납품대금 조정협의제도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청렴하고 투명한 계약 체결을 위해 임직원의 이해충돌 방지제도 준수를 명문화한 규정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직무 관계자 및 사적 이해관계자와의 수의계약을 원천 차단하며, 사전에 수의계약 체결 제한 여부 확인서를 징구한다.


강준석 BPA 사장은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근로자 안전 및 인권을 보호하는 한편, 협력업체와 상생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약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납품 대금 조정 협의제도 : 중소기업과의 계약에서 원재료비, 인건비, 경비 등 공급원가가 변동돼 납품 대금 조정이 필요한 경우, 발주처 또는 중기협동조합을 통해 납품 대금 조정을 협의하는 제도.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7일 [화]

[출석부]
CU 5천원권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CU 5천원권 CU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