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안병길 의원, 부산 부동산조정지역 해제 강력 주장

국제뉴스 | 2022.09.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내외 경기침체와 금리 인상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부동산 정책 시급해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이 20일 현재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인 부산 서·동구를 포함한 부산시 14개 구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주장했다.


지난 정부의 전국 규모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매매주택과 분양권 전매 거래 등이 급감하고 있어,주택시장의 안정화 및 시민 주거안정을 위해서 조정대상지역 해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안 의원의 주장이다.


안 의원이 부산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2년 4~6월까지 3개월간 주택 매매거래는 1만734건 이뤄졌는데, 2021년 같은 기간 거래 건수인 2만1351건보다 약 49.7% 급감했으며, 금융위기 직후인 20009년 4~6월간 거래 건수인 1만8071건보다도 약 40% 적은 수치이다.


부산 시내 분양권 전매거래 역시 작년 4~6월까지 총 1501건 진행됐으나, 올해 같은 기간에는 불과 398건의 전매거래가 이뤄져 약 73% 감소된 것으로 분석됐다.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은 직전 3개월 집값 상승률이 물가 상승률의 1.3배를 넘으면 정량 필수요건에 해당된다. 그러나 서구(0.1%), 동구(0.12%)를 포함해 부동산조정대상 지역인 부산 14개 구 모두 최근 3개월 물가상승률의 1.3배인 2.1%보다 주택가격상승률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출, 세금, 청약 등 전방위적 부동산 규제가 적용되는 조정대상지역 지정은 거래량 급감은 물론이고, 실수요자 매수심리 실종으로 부동산시장 침체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이미 부산시 주택보급률(103.9%)과 자가주택비율(57.6%)이 전국평균 보다 높은 것이 확인됐음에도, 규제가 지속돼 주택가격, 거래량, 미분양 증가 등 부동산 통계에서 부정적인 전망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으로, 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는 부산시 부동산 조정지역 해제가 전면 시행돼야 한다.


안 의원은 "그동안 집값 급등의 근본 원인으로 지적된 공급 부족 문제 해답은 규제 완화에 있다"며 "금리 쇼크 등 부동산시장에 향후 악영향이 될 부분을 감안한다면, 선제적인 정책 대응이 시급하다. 수습 불가능한 장기침체에 빠지기 전에 정부의 전향적인 해제 검토가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6일 [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