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관악구, 시민문화기획자 양성

국제뉴스 | 2022.08.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관악문화재단] 우주관문 스쿨 심화과정 현장[관악문화재단] 우주관문 스쿨 심화과정 현장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관악문화재단(대표이사 차민태)가 관악구 지역 문화기획에 주민들을 주체 역량으로 본격 호명했다. 관악구 문화도시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된 '우주관문 스쿨'은 주민들이 지역 축제 기획까지 참여할 수 있도록 인계한 시민문화기획자 양성 아카데미이다.


올해로 두 번째 시동을 건 '우주관문 스쿨'은 '우리가 주인공인 관악 문화도시 스쿨'의 줄임말로, 관악을 이끄는 문화시민이자 지역문화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주민 기획자 양성 사업이다. 주민을 문화기획의 주체로 끌어올린 문화도시 관악의 사명이 잘 드러난다. 지난 5월부터 총 8주간 기본 과정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으며, 49여명의 주민이 교육생으로 참여하였다.


그리고 8월 9일(화)부터 본격적인 실습 워크숍이 진행되었다. 9월 2일(금)까지 4주간 심화 과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교육 참여자들은 워크숍을 통해 문화기획에 관한 이슈를 공유하고, 축제 콘텐츠 자원 발굴부터 본격적인 프로그램 기획까지 문화기획의 A to Z를 학습할 수 있다.


특히, 본 프로그램이 특별한 이유는 이론 위주의 수업이 아닌 실제 지역 축제의 기획 주체로 참여할 수 있는 실무 위주 교육이라는 점이다. 심화과정 수료생은 10월 개최 예정인 '관악 강감찬축제'에서 직접 기획한 시민 주도형 프로그램을 실현할 수 있다.


그동안 지역 축제 및 행사를 수동적으로 소비해 온 지역 주민들이 본 양성과정을 통해 '문화도시 관악'을 이끄는 기획 주체로 성장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우주관문 스쿨'의 교육과정은 모두 전문가 멘토와 함께 마련된다. 한국문화기획학교 정헌영 상임이사의 '지속가능한 문화기획의 이해와 적용'에 관한 강의를 시작으로, 주 2회 멘토링 워크숍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 강사진으로 ▲창작집단 판이오 이선민 대표, ▲경기 정책 축제자문위원 전용석 위원, ▲전년도 강감찬축제 부감독 한성수 대표이 구성되었다.


관악문화재단 차민태 대표는 "지역의 문화예술 조성의 핵심은 바로 구민이다"라며, "다양한 시민참여 기회를 적극 지원하여 모두의 예술이 찬란한 문화로 만개하는 문화도시 관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문화도시 주역 발굴의 기대감을 전했다.


시민문화기획자 양성 '우주관문 스쿨' 관련 궁금한 사항은 관악문화재단 홈페이지 확인 또는 싱글벙글교육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두유 190ml x 72팩 꼬북칩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두유 190ml x 72팩 베지밀 검은참깨 두유 190ml x 72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