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박완수 경남지사 "도지사 바뀌어도 재정지출 원칙·기준 따라야"

우리뉴스 | 2022.08.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박완수 경남지사가 16일 실국본부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박완수 경남지사가 16일 실국본부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경남=우리뉴스) 박흥심 기자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16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과거 4년간 채무가 1조원이나 늘어나는 등 도지사 생각에 따라서 도의 곳간이 요동쳐서는 안된다"며 "도지사가 바뀌고 새 행정수요가 생기더라도 원칙과 기준에 따라 재정이 지출될 수 있도록 '경상남도 재정준칙' 제정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박완수 도지사는 "폭우에 대비해 상습 침수지역, 하천 주변, 해안가 등에 대한 철저한 안전관리와 함께 실국장들이 직접 시.군 현장을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얼마 남지 않은 추석에 대비해 장바구니 물가, 하도급 대금 및 임금 등에 대해 도에서 꼼꼼히 챙겨서 도민 불편이 없도록 애써 달라"고 말했다.

박완수 지사는 마창대교의 주민부담 완화 추진과 관련해 "국토부에 연구용역을 건의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며, 도 자체적으로 사업 재구조화, 공익처분 등 다각적인 대안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며 "연구용역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는데 공무원 스스로 끊임없이 연구하고 고민해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도지사는 또 최근 경남의 경제지표가 나빠진 상황을 언급하며 "물가, 실업률 등은 단순 통계가 아닌 도민 삶의 한 척도이자 지역의 경쟁력"이라며 "문제를 인식하면 적극적으로 원인을 분석하고, 부족한 부분은 실국본부장회의 등을 통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내년에 개최되는 하동세계차엑스포 등 국제행사에 대해서 "지역의 상품을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국제행사답게 알차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