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도시철도 노포~정관선(1단계) 건설사업, 첫발...제3차 예타 대상사업 신청

국제뉴스 | 2022.08.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가 도시철도 '노포~정관선'건설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도시철도 '노포~정관선' 노선도도시철도 '노포~정관선' 노선도

부산시는 12일 도시철도 '노포~정관선(1단계)'건설사업을 2022년도 제3차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노포~정관선(1단계)'건설사업은 기장군 월평리를 시작으로 정관 신도시를 경유해 동해선 좌천역까지 총 13Km를 노면전차(Tram)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정거장은 15개소가 설치되며, 총사업비는 3439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지난 1월 '도시철도망 구축계획'변경 시 기존 신정선(노포~월평)과 정관선(월평~정관~좌천)을 노포~정관선으로 병합하고, 전체 구간 중 월평~좌천구간을 1단계로 노포~월평구간을 2단계로 나눠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했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은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의 투자 우선순위에 따라 1단계 구간을 우선 추진하는 것이다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에 따라 '노포~정관선(1단계)'건설사업은 국토교통부의 투자심사위원회와 기획재정부의 재정평가위원회를 거치게 되며, 여기에서 최종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 도시철도법에 따라 사업비의 60%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노포~정관선(1단계)'건설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게 되면, 안정적인 국비 지원이 가능해져 도시철도를 조기에 구축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도시철도 소외지역의 교통 불편 해소와 도심 내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임수 부산시 교통국장은 "촘촘한 도시철도망 구축을 통해 도시철도의 효율성을 높이고, 지역 간 접근성을 향상해 시민의 일상이 행복한 '그린 스마트 도시'를 구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도시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인프라 조기 확충에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1일 [목]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1만원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1만원 GS25 모바일 금액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