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광주광역시, 300호 규모 일자리 연계 전략주택 공모 선정

우리뉴스 | 2022.08.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지난달 15일 강기정 광주시장이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모습. (사진제공=광주광역시)지난달 15일 강기정 광주시장이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모습.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우리뉴스) 김형석 기자 = 광주광역시가 광주글로벌모터스 직원들의 주거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300호 규모의 일자리연계형 지역전략주택 건립 공모사업이 국토부로부터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일자리연계형 전략주택은 광주송정KTX투자선도지구 개발사업이 완료되는 2027년부터 국토부와 LH가 800억원(국토부 640억원, LH 150억원)을 투자해 1만㎡의 부지에 300호 규모의 통합 공공임대 형식으로 건립된다.

특히 국토부와 LH가 공공임대 형식으로 건립하지만입주자 선정은 100% 광주광역시장이 정할 수 있어 지역전략산업과 GGM 직원의 주거 용도로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전략주택이 건립되면 GGM 직원은 직장과 가까운 곳에서 거주하면서 보육·문화·체육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특히, 단지 내에 별도의 시비 약 150억원를 들여 체육시설·도서관·어린이집도 건립할 계획이어서 GGM 직원들의 직장과 일상생활이 훨씬 편리해질 전망이다.

그간 GGM 직원들은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을 주거지원 등 이른바 사회적 임금으로 보완키로 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아 논란이 됐었다.

이에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달 4일 GGM을 찾아 "광주시가 직원 여러분과 맺었던 주거보장 등 사회적 합의를 그동안 이행하지 못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오늘을 기점으로 사회적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강조했었다.

이번 지역전략주택 공모사업 선정으로 강 시장의 약속이 지켜짐은 물론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지속가능성은 물론 직원들에 대한 다양한 사회적 임금 제공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기정 시장은 "광주시는 이번 지역전략주택 건립에 끝나지 않고 GGM 직원들에 대해 공동복지프로그램으로 지원하고 있는 주거비 20만원도 지원대상 확대 및 금액 상향을 위해 국비 확보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직원 장학금·건강검진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76억원 규모의 공동근로복지기금도 조속히 조성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30일 [금]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