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기도지사 공관의 새 이름 "도담소(도민을 담은 공간)" 확정

한국스포츠경제 | 2022.08.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도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7일까지 도 여론조사 누리집을 통해 진행한 도민투표 점수와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심사한 점수를 최종 합산한 결과, 1위를 차지한 '도담소'를 당선작으로 결정했다./ 김두일 기자경기도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7일까지 도 여론조사 누리집을 통해 진행한 도민투표 점수와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심사한 점수를 최종 합산한 결과, 1위를 차지한 '도담소'를 당선작으로 결정했다./ 김두일 기자

[한스경제=(수원)김두일 기자] 새로운 경기도지사 공관 이름으로 '도민을 담은 공간'이라는 의미를 가진 '도담소'가 확정됐다.


경기도가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7일까지 도 여론조사 누리집을 통해 진행한 도민투표 점수와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심사한 점수를 최종 합산한 결과, 1위를 차지한 '도담소'를 당선작으로 결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리고 가작으로 ▲경기도 경청관 ▲경기도민공관 ▲경기청청 ▲공관1967 ▲더 공감하우스 ▲맞손소통관 ▲선담청 등 7건을 선정했다.


앞서 도는 도민과의 소통을 최우선해야 한다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뜻에 따라 도지사 공관을 다양한 소통을 위한 만남의 공간으로 사용하기로 하고, 새로운 공관 이름에 대한 경기도민의 아이디어를 공개모집 했다.


지난 7월 5일부터 7월 18일까지 '경기도의 소리(통합공모 사이트)'를 통해 실시된 이름 공모전에는 총 1천69건의 후보작이 접수됐다. 도는 이 가운데 전문가 심사를 거쳐 8개 후보작을 선정하고, 이들 8개 후보작에 대한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당선작 '도담소'를 제안한 최○○씨(22·수원)에게는 30만 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 또는 상품권을, 가작으로 선정된 7명에게는 각각 10만 원 상당의 경기지역화폐 또는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가까운 시일 내에 공모전 참여자, 도민투표 참여자, 심사위원 등을 초청해 '도담소' 현판식과 첫 번째 소통행사를 함께 가질 계획이다.


유철호 경기도 홍보미디어담당관은 "도민들의 관심과 좋은 아이디어로 의미 있는 공관 이름을 가지게 됐다"며 "이름에 걸맞게 도민과 직접 만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에 위치한 경기도지사 공관은 연 면적 813.98㎡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1967년에 완공 후 역대 도지사의 거주·업무 공간으로 쓰였고 2017년 7월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됐다. 공간 활용 방침에 따라 김 지사는 도의 예산지원 없이 사비로 광교 신청사 인근에 주거 공간을 마련했다.

1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2일 [일]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