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농업기술원 대추 농가, 세균열매썩음병 방제 서둘러야

국제뉴스 | 2022.08.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추 세균열매썩음병 모습.(제공=충북도농업기술원)대추세균열매썩음병모습.(제공=충북도농업기술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최근 대추 과원의 건전한 대추잎에 세균열매썩음병균이 검출되는 사례가 있어 적용 약제로 방제를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대추 세균열매썩음병은 전년도 발병한 과원에서 월동한 세균에 잎이 감염돼 검은 반점으로 나타난다. 열매에서는 붉은 갈색의 반점으로 시작되어 감염부위가 진전되면서 검은색의 괴저(식물체 조직이 죽어 허물어지는 현상) 병반을 형성하여 대추의 상품성을 크게 떨어뜨린다.


대추호두연구소에서는 이 병의 방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건전한 대추잎, 꽃, 잎줄기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세균열매썩음병균의 검출을 확인했다.


이 병은 우리나라에서 2010년 보은과 경산에서 처음 발생 보고됐으며, 지난해 보은 지역에서 수확기 대추 열매에 발생하여 큰 피해를 준 "검은 점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세균열매썩음병 방제 약제로는 바실루스서브틸리스큐에스티713 수화제, 발리다마이신에이 수용제, 스트렙토마이신 수화제, 스트렙토마이신발리다마이신에이 수화제, 옥솔린산 수화제, 옥시테트라사이클린칼슘알킬트리메틸암모늄 수화제 등이 있다.


충북농업기술원 대추호두연구소 강효중 팀장은 "이 병은 올 기상과 같이 잦은 강우와 고온이 지속되는 조건에서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일부 대추 과원에서는 병원균이 검출되고 있어 서둘러 적용약제를 살포하는 것이 피해 예방에 효과적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2일 [일]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Iced)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빽다방 앗!메리카노(Iced) 빽다방 앗!메리카노(Ic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