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진안군, 웅치전적지 순국선열 추모제 거행

국제뉴스 | 2022.08.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진안군 부귀면 창렬사.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운 선열들을 선양하는 추모제를 거행했다.(사진=진안군)진안군부귀면창렬사.나라를위해목숨을바쳐싸운선열들을선양하는추모제를거행했다.(사진=진안군)

(진안=국제뉴스) 황의관 기자 = 진안군 웅치전적지보존회(이사장 손석기)는 5일 진안군 부귀면 창렬사에서 임진왜란 당시 웅치전투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운 선열들을 선양하는 추모제를 거행했다.


이날 추모제 봉행에는 전춘성 진안군수를 비롯해 김민규 진안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및 원상석 7733부대장 등 각급 기관단체장과 웅치전적지 보존회 회원이 참석했다.


임진왜란 당시 왜군은 개전 19일 만에 수도인 한양을 점령하고 2개월 후 전라도를 제외한 조선국토의 전역을 장악하였다.


1592년 음력 7월 8일 곡창지대인 호남을 장악하기 위해 금산-용담-진안을 거쳐 전주로 향하던 왜군 1만여명과 조선의 관군과 의병 연합군 2천여명이 웅치 일원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이게 된다.


당시 웅치에는 전라감사 이광의 명에 따라 김제군수 정담, 나주판관 이복남, 동복현감 황진, 해남현감 변응정 등 전라도 각 군현에서 동원된 관군과 의병이 수비에 임하고 있었으나, 치열한 접전 끝에 결국 정담 등이 전사하고 왜군은 웅치를 넘어 전주 부근 안덕원까지 진출하였다.


그러나 웅치전투에서 큰 손실을 입은 왜군은 결국 전주를 점령하지 못하고 진안을 거쳐 금산으로 후퇴하게 된다.


웅치전투는 실질적인 조선군 최초의 승리로 호남에서 확보한 전쟁물자와 군사력 등은 추후 임진왜란 극복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2019년 전북도, 완주군과 공동으로 진안 부귀면 세동리 덕봉마을에서 완주 신촌리 두목마을로 넘어가는 고갯길 일대를 중심으로 웅치전적지에 대한 문화재 조사를 실시한 결과 임진왜란 때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과 성터 등을 확인하면서 지난 2021년 8월에는 진안군 부귀면 세동리 일원을 포함해 문화재구역을 재설정하기도 했다.


더불어 현재 전라북도, 진안군, 완주군 등 3개 기관은 웅치전적지의 위치와 역사적 가치를 재정립하고 국가 사적으로 승격시키기 위한 공동 노력을 펼치고 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웅치전투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숭고한 정신을 앙양하기 위해 소중한 유산을 잘 지키고 보존해 나가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1일 [목]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