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영천 화랑설화마을, 여름철 야간 개장…운영 개시

국제뉴스 | 2022.07.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영천시의 '화랑과 별, 설화를 테마로 한 관광테마파크'인 화랑설화마을이 야간개장에 나선다.

(제공=영천시) 화랑설화마을 일출 전경(제공=영천시) 화랑설화마을 일출 전경

이번 야간개장은 이달 26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4주간 진행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개방된다. 또한 광복절인 8월15일은 정상 운영하고, 그 외 정기 휴관일인 월요일은 휴관한다.


이번 야간개장은 전시·체험시설인 신화랑 우주체험관, 화랑 배움터, 4D돔 영상관을 비롯하여 국궁 체험장과 야생화 관람실 모두 개방하고, 이외에 야외시설인 풍월못, 잔디마당, 설화재현마을 등은 무더운 여름 쉼터로 개방된다.


화랑배움터는 아이들과의 시름을 덜기 좋은 장소이고, 전시·체험시설과 함께 새롭게 단장한 장미꽃 터널, 화랑의 기재를 만끽할 수 있는 동상, 우리나라 정원 원리를 반영한 연못, 드넓은 푸른 잔디 광장, 음악이 흐르는 커피숍은 여름을 보내기에 좋은 장소다.

(제공=영천시) 화랑설화마을 야경(제공=영천시) 화랑설화마을 야경

지난해는 코로나19 상황임에도 7,700여 명의 관광객이 방문했으며 야간개장 운영기간에는 1,000여 명이 찾아왔다.


영천 화랑설화마을은 화랑의 슬기를 배울 수 있는 장소일 뿐 아니라 아이들과 쾌적한 환경에서 무더운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장소로서 화랑설화마을에서는 불쾌지수나 열대야도 비켜간다는 소문이 있어 지역민들과 함께 대구 및 인근 지역에서도 많이 찾아오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아직까지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완전한 일상 회복은 어려우나 이번 야간개장동안만큼은 관광객과 시민들이 무더위와 열대야를 잠사나마 잊고 여름 야경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꼬북칩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