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제주 성산항 화재 원인은 방화…50대 남성 긴급체포

국제뉴스 | 2022.07.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지난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성산항에서 정박 중인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및 해경이 진화에 나선지 12시간만에 진압됐다.[사진=서귀포해경]지난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성산항에서 정박 중인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 및 해경이 진화에 나선지 12시간만에 진압됐다.[사진=서귀포해경]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지난 4일 제주 성산항에서 발생한 어선 화재의 원인이 방화로 드러났다.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김진영)는 제주서귀포시 성산항에 정박 중인 어선 3척에 불을 낸 혐의로 50대 남성을 5일 오전 성산읍에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성산항 내 정박 중인 연승어선 3척이 전소한 화재사건을 조사하던 중 사고 현장 주변 CCTV 녹화 영상 에서A씨의 방화 혐의 및 차량번호를 확인하고 성산읍 일대를 탐문, 5일 오전성산읍 동남수협목욕탕 앞 주차장에서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4일 새벽 3시 11분경 본인 소유의 차량을 타고 성산항 내 선박이 계류되어 있는 항구에 도착한 후 3시 18분경 병렬로 계류되어 있는 9척의 선박 중 가장 안쪽에 있는 첫 번째 선박의 갑판 위로 올라갔다.


이후 A씨는 두 번째 선박의 갑판을 지나 세 번째 계류 중인 화재피해를 입은 B호(29톤)로 넘어가는 모습이 확인됐다.


47분이 경과한 4시 5분경 B호 갑판 위로 모습을 드러낸 A씨는 다시 육상쪽으로 선박 2척의 갑판 위를 지나 육상에 내려온 후 4시 6분경 자신의 차량에 탑승해 곧바로 현장을 이탈했다.


잠시 후 B호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오기 시작한 후 4시 23분경 세 차례 폭발성 불꽃과 함께 불길이 솟구치기 시작했다.


서귀포해경은 A씨를 상대로 범행에 대한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A씨의 주거지에서 당시 착용하고 있던 의복 등을 압수하고 증거 확보를 위해 긴급감정을 의뢰했다.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 일체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해경은 A씨에 대해 추가조사 및 보강증거를 확보한 후 현주선박방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5일 [월]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