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우람뜰 근린공원 보행로 기존 계단 유지, 추가 완경사 계단 설치 확정

국제뉴스 | 2022.06.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세종=국제뉴스) 신건수 기자 = 주민들 간 의견 차이를 보였던 우람뜰 근린공원 보행환경 개선 사업이 주민들 간 의견 조율을 통해 합의에 이르면서 추진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세종시의회 상병헌 의원은 아름동과 도담동을 연결하는 우람뜰 근린공원 보행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 계단을 유지하고 보행 약자를 위한 완경사 계단을 추가 설치하는 방향으로 사업 내용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우람뜰 근린공원 보행환경 개선 사업은 2016년 총선 당시 이해찬 전 의원의 공약 사항에 포함돼 처음 공론화됐다.


하지만 2017년 세종시에서 추진한 '타당성 연구용역 조사' 결과 경제성 조건(B/C, 비용대비편익)에 충족되지 않아 사업이 무산됐다.


그러자 상병헌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우람뜰 근린공원 보행터널 설치 추진'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제3대 의회에서 다각적인 사업 추진 방안을 제시했다.


2020년 3월 당시 상 의원은 제6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름초와 늘봄초 양쪽에 승강기를 설치하고 약 200m 구간에 친환경 보행로를 조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종시청에서는 승강기 설치안을 수용하고 사업 진행에 물꼬를 텄지만 인근에 위치한 도담동과 아름동 단독 주택 거주자와 아파트 단지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상 의원은 반대 측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엘리베이터를 아름초와 늘봄초 양쪽에 설치하는 안과 아름초 한쪽에만 설치하는 안, 기존 계단 존치 및 추가 계단 설치안을 포함한 세 가지 안을 정리해 집행부서에 전달했다.


그 결과 세종시가 교통 약자를 배려하고 사생활 침해 및 환경훼손 등을 최소화한 세 번째 대안인 '기존 계단 존치 및 추가 계단 신설안'을 선택하면서 세종시는 설계와 공사에 필요한 사업비로 총 12억여원을 책정하고 두 생활권의 연계성을 강화할 수 있는 데크 형태의 계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전경세종특별자치시의회 전경

상 의원은 "우람뜰 근린공원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 내용이 확정되기까지 적잖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주민들께서 사업 취지에 맞는 최적의 대안으로 합의해주셔서 결과적으로는 찬성과 반대 측 주민들의 의견을 적절히 수용한 보행로를 건설할 수 있게 됐다"며 "아쉬운 감이 없지 않지만 확정된 내용으로 사업이 원만히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gukjenews@hanmail.net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0일 [수]

[출석부]
롯데 펩시콜라600ML PET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롯데 펩시콜라600ML PET 롯데 펩시콜라600ML P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