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도, 지방대 위기 극복 공동대응 나서

국제뉴스 | 2022.06.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충청북도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협의회' 모습.(제공=충북도청)'충청북도지방대학및지역균형인재육성지원협의회'모습.(제공=충북도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는22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충청북도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대학·산업체·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된 협의회 위원과 도내 반도체학과 교수 등 약 20여명 참석했다.


육성지원협의회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의 육성·발전에 위해 2020년 구성한 협의회로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시행계획 수립 및 추진실적 점검에 관한 사항을 협의·조정해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다음달 초 반도체 관력학과 정원 확대 등을 골자로 하는 첨단산업 인재양성 지원 방안에 대한 교육부의 발표에 앞서 이에 따른 대응방안 논의와 새정부 지역대학 정책에 대한 설명이 이뤄졌다.


위원들은 수도권 대학 반도체학과 증원은 학령인구 급감으로 신입생 충원의 어려움이 있는 지방대학의 위기를 가속화할 것을 우려하며,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보다는 비수도권에 우선권을 주어야한다는 의견에 입을 모았다.


이에 충북은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국비 확보, 기업과 대학간 계약학과 체결을 위한 정부 재정지원 확대, 반도체 실무인력 양성 융합센터 설립을 통한 인재 양성 등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새정부 국정과제 '이제는 지방대학시대'의 주요 내용인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협약 하에 지역산업, 대학, 교육청 등과 연계하여 인재를 육성하는 '지역인재 투자협약제도'도입에 대한 설명과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충북도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쏠림, 4차산업 인재양성 등 대전환 시기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 지역대학 발전을 통해 지역 맞춤형 인재를 길러내고, 그들을 바탕으로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선순환 체계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대학-지자체-산업 간 긴밀한 협력과 대응이 필요하다."며 "오늘 협의회를 통해 제시해주신 고견들을 도정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6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