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 대표 명물시장, 단양구경시장 지역 관광 견인 효자

국제뉴스 | 2022.06.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단양구경시장 모습(사진=단양군)단양구경시장 모습(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충북을 대표하는 명물시장인 단양구경시장이 지역 관광을 견인하는 효자로 주목받고 있다.


17일 군에 따르면 소비자리서치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조사한 '재래시장 여행자원 추천율' 순위에서 단양구경시장이 추천율 59%를 기록해 전국 기초지자체 중 8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1위는 경남 통영의 통영중앙전통시장(67%), 2위는 부산 중구의 국제·깡통·자갈치 시장(65%)이 차지했으며, 20위권 내에 랭크된 재래시장 중에는 단양구경시장이 충북 내 유일하게 포함됐다.


지난해 4월30일부터 5월26일까지 전국 20세 이상 성인 6만96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 여행자·현지인의 국내여행지 평가 및 추천 조사'에서 59종의 관광자원 중 재래시장은 산·계곡, 지역축제 등을 제치고 추천율 1위를 기록하며,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볼거리·먹거리·살거리의 집합체인 '재래시장' 추천율은 전국 평균 35%로 모든 여행자원 항목 중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단양팔경에 이은 9번째 관광명소라는 단양구경시장은 먹방 명소로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1985년 충주댐이 건설되며, 단양읍 도전리 1만4034㎡의 터에 둥지를 튼 단양구경시장은 50여 곳의 음식점을 포함해 120개 점포가 빼곡히 들어찼으며, 대부분 점포가 성황을 이루고 있다.
값싸고 품질 좋은 농산물을 사고파는 곳에 더해 마늘, 아로니아 등 지역특산물로 만든 만두, 치킨, 순대, 떡갈비 등 다양한 먹거리가 인기를 끌면서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먹거리 천국으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주민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오일장(1, 6일)이 서는 날에는 없는 게 없는 만물장터로 변신해 사람들로 북적인다.


군 관계자는 "단양구경시장의 다양한 먹거리와 각종 이벤트가 입소문을 타며 방문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단양을 대표하는 관광명소이자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대표 시장으로 더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8일 [화]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