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하용·장규석, "국힘 경남도당 공관위, 국당 출신 공천 학살"

국제뉴스 | 2022.05.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김하용 사무실) 국민의당 출신 경남도의회 김하용 의장과 장규석 부의장이 9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진제공=김하용 사무실) 국민의당 출신 경남도의회 김하용(우측) 의장과 장규석 부의장이 9일 오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 출신 후보에게 경선 참여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공천 학살'을 자행했다"고 주장해고 있다.

(경남=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국민의당 출신 경남도의회 김하용 의장과 장규석 부의장이 9일 "국민의힘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국민의당 출신 후보에게 경선 참여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공천 학살'을 자행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장과 장 부의장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달곤 국민의힘 경남도당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국민의당 출신이 공천 신청한 해당지역의 당협위원장들에 대해 합당 합의정신은 고사하고 국민의힘이 정한 공천 기준의 결격사유에 해당되지 않는데도 무차별적인 정치적 학살을 자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양당 합당과 관련해 국민의당 대표가 서명한 합의문을 무시하고 공천(公薦)은 없고 사천(私薦)만 난무한 막장극"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지난 4월 18일 합당을 선언하고, 지방선거 후보자 추천을 양당 간 합의된 기준으로 공정하게 심사하기로 합의문에 서명했다.


양당 대표가 직접 서명한 합당합의문에는 국민의당 출신 공천 신청자를 포함해 총 4명 이상인 지역의 경우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예비 경선을 실시해 3인을 선정하고, 국민의당 출신 공천 신청자를 포함해 3인 이하인 지역의 경우는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 방식으로 곧바로 본 경선을 한다는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김 의장과 장 부의장은 "이번 결과에 굴복하지 않고 꿋꿋하게 국민의힘을 지키고, 국민의힘이 경남도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jaeyuntop@naver.com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7일 [금]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 비타500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2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