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은혜·김동연의 입 일산대교 무료화 설전..."김은혜 응답하라" VS "김동연 사과하라"

국제뉴스 | 2022.05.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3일 경기도의회에서 보육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김은혜 캠프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3일 경기도의회에서 보육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김은혜 캠프

(수원 = 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측이 3일 일산대교 무료화 공약을 놓고 충돌했다.


김동연 후보측이 김은혜 후보가 교통공약에 '일산대교 무료화'를 포함시켰다고 시비를 걸면서 양쪽 캠프 대번인들이 설전을 벌였다.


김동연 캠프 민병선 대변인은 이날 낸 논평에서 "김 후보는 당내 경선 과정에서 무료화를 반대했다"며 "유승민 후보와 토론에서 이재명 전 지사가 통행료 무료화 등을 포함해 1조가 넘는 돈을 (도민에) 떠넘겼다는 식으로 말했다. 포퓰리즘 정책이라는 비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철이라고 빈 공약을 던진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대선 과정에서 무료화에 대해 '국가재정을 흔드는 매표행위'라고 비난했다"고 안 위원장까지 끌어들였다.


그러면서 "이런 국힘의 입장을 보면 대선이 끝난 뒤 진행되는 '말 뒤집기'가 지방선거 뒤에도 이어질 거라는 걱정이 크다"며 "오죽하면 이재준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가 "선거가 끝나면 입장이 바뀔 수 있으니 협약서 증거라도 남기자"고 했겠는가. 이재준 후보의 제안에 응답하라"라고 고삐를 조였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일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지동시장에서 민생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김동연 캠프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일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지동시장에서 민생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김동연 캠프

김은혜 캠프 황규환 대변인은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즉각 반격했다.


황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김은혜 후보는 경선과정에서부터 일관되게 무료화를 공언했고, 지난달 29일에는 언론인들 앞에서 반드시 해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막무가내식 몰아붙이기 행정으로 도민께 혼란을 드린 것은 다름 아닌 이재명 전 지사"라면서 "이 전 지사를 계승하겠다는 김동연 후보야말로 도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받아쳤다. 이 전 지사의 결정으로 경기도가일산대교 무료화를 강행했지만 법원에서 패소한 탓에 불과 20일만에 통행료를 다시 내게 된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1기 신도시 정비사업부터 일산대교 무료화에 이르기까지 매넌 꼬투리만 잡으며 듣고 싶은 것만 들으려 하는 불통 후보, 불통 캠프"라고 비난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2일 [금]

[출석부]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 페리카나 양념치킨 & 미니핫도그 & 2개음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