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해서 천연기념물 이팝나무에 동제(洞祭) 잇따라

국제뉴스 | 2022.05.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김해시) 2일 김해 주촌면 천곡리 주민들이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아래에서 동제(洞祭)를 올리고 있다.(사진제공=김해시) 2일 김해 주촌면 천곡리 주민들이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아래에서 동제(洞祭)를 올리고 있다.

(김해=국제뉴스) 이진우 기자 = 경남 김해지역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팝나무 두 그루가 있다.


김해 천연기념물인 이팝나무가 있는 마을 두 곳에서는 이 나무를 배경으로 주민 화합과 안녕을 기원하는 마을 동제(洞祭, 마을을 지켜주는 동신에게 마을 사람들이 공동으로 기원하는 제의)가 잇따라 열린다.


천연기념물 이팝나무는 주촌면 천곡리와 한림면 신천리에 있으며 천곡리 이팝나무는 천연기념물 제307호로 수령 500년 이상, 신천리 이팝나무는 제185호로 수령 600년 이상의 국내 최고령 이팝나무로 추정되며 각각 2일과 4일 주민들이 나무 아래 모여 동제를 올린다.


2일 천곡리 동제는 박선 주촌면장, 어영철 이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들이 제관을 맡아 예를 올리고 내빈들이 차례로 절을 하며 한 해 풍년과 주민 화합을 기원했다.


이어 오는 4일에는 이 마을 이귀순 이장의 주관으로 신천리 동제가 봉행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김해시는 몇 해 전부터 벚나무에 비해 봄철 꽃 피는 기간이 더 긴 이팝나무를 많이 심고 있으며 현재 국내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8곳 가운데 유일하게 복수인 2곳을 보유한 지자체로서 천연기념물 소재지를 중심으로 명소화를 추진하고 있다.


김해시는 국내 최고령 이팝나무 보호와 시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신천리 이팝나무 주변 땅을 매입해 공원을 조성하고 있으며 이달 중 준공 예정이다.


특히 시는 천연기념물 이팝나무 소재지이자 신도시가 들어선 주촌면을 중심으로 이팝나무를 집중적으로 심는 등 가로수길 곳곳에 8700그루의 이팝나무를 식재했으며 올해 300그루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팝나무는 개화량에 따라 한 해 풍년을 점치는 나무로서 우리의 역사와 함께 해 왔다"며 "최근 거리 곳곳에서 하얀 눈꽃송이가 내려앉은 듯 장관을 연출하며 시민들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하고 있는 이팝나무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ezinoo@naver.com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9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