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박성효, 공천관리위원회에 경선배제 재심 청구

국제뉴스 | 2022.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국민의힘 박성효 대전시장 예비후보가 14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대전광역시장 경선후보자 배제에 대한 재심 청구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국민의힘 박성효 대전시장 예비후보가 14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대전광역시장 경선후보자 배제에 대한 재심 청구서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대전=국제뉴스) 이규성 기자 = 국민의힘 박성효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14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대전광역시장 경선후보자 배제에 대한 재심 청구서를 발송했다.


박 후보는 이날 청구서를 통해 "동일 선거구 3회 이상 낙선자 공천 배제는 당헌·당규에도 나와 있지 않은 사항이고, 이미 선거사무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새로운 공천기준을 제시한 것도 불합리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또 "2018년 지방선거는 탄핵정국의 연장선에서 당의 강력한 요청에 의해 차출됐는데, 이를 3회 이상 낙선에 포함시키는 것은 모순"이라고 억울함을 표했다.


박 후보는 특히 "대전은 지난 12년 3번의 선거에서 광역단체장을 민주당에 모두 내준 지역일 뿐 아니라, 2018년 선거에서는 시장·5개 구청장·비례대표 1석을 제외한 전 시의원을, 2020년 총선에서는 7개 선거구 전체 국회의원을 민주당에 내줬다"며 "상황이 이러함에도 대전이 취약지역이 아니라는 판단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공신력 있는 언론이 주관한 모든 여론조사에서 항상 당내 지지율 1위, 2위 후보와 많게는 2배 가까운 격차를 보이고 있는 후보를 배제한다면 지방선거 승리도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한 뒤 "이러한 내용을 종합할 때 저에 대한 경선 배제는 불합리하다고 판단해 재심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한 최고위원은 "오늘 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대전은 민심의 바로미터이고, 우리로서 계속 패배했던 취약지역으로, 3회 낙선 예외 조항에 해당될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의 의견을 담아 공심위에 재의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gukjenews@hanmail.net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2일 [일]

[출석부]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포스틱
[포인트 경품]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