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인천시, 친환경 신교통 송도트램 도입 채비

국제뉴스 | 2022.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노선도노선도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인천광역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내 트램 도입을 위한 '송도트램 사업화 방안 수립용역'을 14일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올해 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받은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변경)'에 투자 3순위로 반영한 '송도트램'의 사업추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송도트램'은 송도국제도시 주민들의 교통편익 증진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 B노선(GTX-B)과 연계한 도시철도 서비스 확대를 위해 친환경 고품격 트램 노선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송도달빛축제공원역(인천1호선)∼인천대입구역∼연세대학교∼지식정보산업단지역∼송도달빛축제공원역을 순환하며 총연장 23.06㎞, 정거장 30개소, 차량기지 1곳이 신설된다.
총 사업비 4,429억 원이 소요되며, 사업비 중 2,657억 원(60%)은 국비로 지원받는다.


지난 2018년 12월, 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을 승인받았으며, 이 계획에는 송도내부순환선 1단계 사업과 후보노선인 송도내부순환선 전 구간에 트램을 설치하는 방안이 담겨 있었다.


이후 GTX-B 노선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송도국제도시 개발상황 등 여건변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난 2019년 3월에 시행한「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타당성 재검토 용역」에서 경제성 및 사업성 측면에서 가장 우수한 '송도트램'(투자 3순위) 노선을 발굴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020년 12월 국토부에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 승인을 신청했고, 지난 1월 변경 승인을 받았다.


이번 용역은 내년 3월 마무리될 예정으로, 인천시는 '송도트램'의 타당성(경제성 및 재무성)을 재검토해 올 하반기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다.


류윤기 시 철도과장은 "송도트램 구축을 통해 송도국제도시의 정주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뿐만 아니라 외국인 투자유치 확대 등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9일 [목]

[출석부]
써브웨이 에그마요(15cm) 웨지세트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써브웨이 에그마요(15cm) 웨지세트 써브웨이 에그마요(15cm) 웨지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