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임실군, 농업인들 위한 실질적 농가 정책 활발

국제뉴스 | 2022.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임실=국제뉴스) 장범진 기자 = 전북 임실군이 농가와 농업인들을 위한 실질적 지원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여성농업인을 위한 농작업 편의장비 지원사업에 나선다.


군은 여성농업인에 대한 삶의 질을 높이고, 작업능률을 높이기 위해 농작업 편의장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여성농업인 편의장비 지원사업은 농촌의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으로 인하여 여성농업인의 농작업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농작업 부담을 경감시켜 농업 경영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여성농업인이 다양한 농작업에 사용할 수 있도록 농작업대, 고추 수확차, 충전식 분무기, 충전 운반차, 충전식 예초기, 다용도 파종기를 지원한다.


올해는 지난달 70 농가를 선정해 이달부터 편의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대상자는 농어촌 지역 또는 준 농어촌 지역에 거주하는 여성농업인이다.


농업 외 타 산업 분야 사업자등록 소지자 및 전업적 직업 종사자도 지원 대상에 포함되며 사업비는 50만원(보조 40만원, 자부담 10만원)이다.

군은 올해도 다양한 농업정책 추진으로 농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고추농가의 생산비 절감과 고품질 고추 수확 증가에 의한 소득향상을 위해 총 4억9600만원 규모의 고추 육묘(공동육묘, 종자대)를 상향, 지원 중이다.


또한 군 농업기술센터는 농업인들의 농가 경영에 도움을 주기 위해 농기계 임대사업소 4개 권역 22종 837대 전 기종 농기계에 대해 반값 임대료를 시행 중이다.


이와 함께 고령 영세농 농작업 대행단을 운영, 관내 70세 이상 0.5ha 미만의 농지를 소유한 농가에 로터리, 두둑, 비닐멀칭 작업 등을 직접 대행한다.


특히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무인헬기와 드론을 통한 벼 병해충 항공방제를 실시 중인데 방제 면적을 해마다 확대, 시행하고 있다.

드론은 소형이면서 이동성이 좋아 중산간지인 임실 농경지 방제에 안성맞춤인 기종으로, 특히 고령의 어르신 농가의 일손을 돕는 효자 정책으로 자리 잡고 있다.

아울러 농업농촌의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활용 방안 등을 적극 모색하는 등 농촌지역의 가장 큰 현안인 일손 부족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심 민 군수는 "농촌지역의 여성농업인의 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손쉽게 영농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 지원을 이어 갈 계획"이라며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농가 정책을 적극 추진해 많은 농업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3일 [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참깨라면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