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소상공인 소통창구 온라인 소담 스퀘어 in 전주 개소

국제뉴스 | 2022.04.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전주시)(사진=전주시)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전북지역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돕는 디지털커머스 전문기관이 문을 열었다.


전주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12일 팔복공원 인근에 위치한 옛 청소년자유센터 건물(덕진구 서귀로 107)을 리모델링해 조성한 '소담스퀘어 in 전주'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실시한 디지털커머스 기관 구축·운영사업 공모에 선정돼 구축된 이 공간은 소상공인들이 나누는 이야기(담소)라는 뜻의 '소담'과 사람들이 모이는 광장(스퀘어)라는 의미에서 '소담스퀘어 in 전주'라는 이름이 붙였다.


온라인상에서 이뤄지는 모든 상거래 교육부터 컨설팅, 마케팅 프로모션 등 라이브커머스 전환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소담스퀘어 in 전주는 지상 1층~2층의 공간을 디지털 전환을 꿈꾸는 소상공인들 공간으로 꾸민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패션' 스튜디오 △'리빙' 스튜디오 △'쿠킹' 스튜디오 △'크로마키' 스튜디오 △콘셉트에 맞는 대형 소품들로 넓은 공간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대형' 스튜디오 등 총 5개의 스튜디오와 방송 편집실, 소상공인 맞춤별 라이브방송 활용 교육을 진행하는 교육장, 소상공인들의 소통 공간인 공유오피스 등을 갖췄다.

(사진=전주시)(사진=전주시)

시는 소담스퀘어 in 전주를 통해 디지털커머스 방송에 생소한 소상공인들의 이해를 돕고 직접 라이브커머스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단기교육은 물론이고, 라이브방송 실습교육, 시장상인 특화교육 등 전문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 상품 온라인 지원을 위해 상품 소개 상세페이지를 제작해 다양한 쇼핑 플랫폼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 네이버와 그립 플랫폼 등에서 라이브 방송이 송출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소담스퀘어 in 전주는 자체 라이브방송 채널을 보유한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한 스튜디오와 장비 대여도 가능하다.


시는 향후 이 공간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들이 라이브방송 등 온라인 판로를 넓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소담스퀘어 in 전주를 통해 지역 소상공인들이 보유한 우수한 상품과 경쟁력 있는 기술 등을 실시간 온라인 판매 등을 통해 전국 소비자들에게 알리도록 지원하겠다" 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공간이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 뿐 아니라, 지역경제 회복을 앞당길 수 있는 디지털 전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 kw-j3346@hanmail.net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7일 [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