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해운대구 "캣맘 제도권 편입 동물보호에 함께 나선다"

국제뉴스 | 2022.04.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동물복지 실무협의회(1차)' 모습/제공=해운대구청'동물복지 실무협의회(1차)' 모습/제공=해운대구청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설치, 캣맘들이 관리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 해운대구는 지역 내 길고양이 급식과 관련한 주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캣맘을 제도권에 편입, 부산 최초로 '동물복지 실무협의회'를 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해운대구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동물단체 회원, 캣맘(동물보호활동가)으로 활동하는 주민 등 모두 10명으로 구성했으며, 길고양이 보호정책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나갈 계획이다.


최근 길고양이 학대나 캣맘 폭행 언론보도가 끊이지 않을 정도로, 갈등이 극단을 치닫고 있어 적극적인 해결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해운대구에서도 지난해 12월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캣맘 사이의 갈등이 발생했다.


구는 이를 중재하기 위해 캣맘과 동물보호단체, 주민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갈등 해결과 동물보호 정책 시행에 힘을 모으기로 하고, 이번 '동물복지 실무협의회'결성에 이르게 됐다.


지난 1~3월에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설치한 해운대 전역의 길고양이 급식소를 조사한 결과, 135곳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지속적으로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구는 앞으로 10곳의 공공급식소를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동물복지 실무협의회 위원들이 사료 공급과 청결 관리에 나선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공공급식소를 만들면 배고픈 길고양이들이 음식물쓰레기 봉투를 뜯거나, 크게 우는 일이 줄 것"이라며 "캣맘들이 청결하게 급식소를 관리하면 자연스럽게 주민 갈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해운대구는 길고양이 개체 수를 조절하고, 주민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중성화 사업비를 지난해 대비 2배 책정했다. 집중서식지와 민원 다발지를 중심으로 약 1000 마리를 대상으로 중성화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6월 29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T-REX 세트	오레오 크림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세트	롯데리아 T-REX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