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남부발전, 공공기관 첫 양자보안기술 도입

국제뉴스 | 2021.1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남부발전이 개인별 보안 OTP 시스템에 도입한 양자난수생성기 모습/제공=남부발전한국남부발전이 개인별 보안 OTP 시스템에 도입한 양자난수생성기 모습/제공=남부발전

자연에서 발생하는 양자역학 불규칙성 이용해 순수 난수 생성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한국남부발전(주)(이하 '남부발전')이 코로나 이후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로의 전환에 따라 변화하는 업무환경과 신기술 도입에 따른 보안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보보안 역량 강화에 나섰다.


남부발전은 25일 공공기관 최초로 '양자난수생성기'를 도입, 생성되는 양자 난수 기술을 개인별 보안 OTP 시스템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양자난수생성기'는 미래 전략기술로 분류되는 양자 보안기술의 하나로, 양자역학의 특성에 따라 자연에서 발생하는 불규칙성을 이용해 무작위 난수 숫자를 생성하는 장치로서, 패턴을 분석하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외부 위협이나 해커의 공격에도 비교적 안전하다.


남부발전은 최근 재택근무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정보자산의 활용 증가에 따라, 급증하는 위험 요소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우리나라 정보보안 산업에서 민간기업의 창업과 육성을 담당하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와 함께 대응 방안을 고민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순수 국내 양자기술을 보유한 이와이엘사및 OTP 기술을 보유한 미래테크놀로지사등 민간기업과 기술을 협력하게 됐으며, 남부발전은 이를 국내 양자기술 분야의 성장과 회사 보안 역량 강화를 위한 기회로 삼아, 일거양득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이번 양자난수생성기의 도입을 시작으로 정보보안 분야에 대한 민·관·공 협력을 지속 강화해 향후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보안 기업의 성장을 돕고, 공공기관의 정보보안 발전을 견인하는 리더로서 발돋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승우 사장은 "디지털 전환 시대에 자연의 힘을 활용한 난수 기술을 통해 정보보안 역량을 향상시킬 수 있어 고무적"이라며"공공기관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정보보안 분야의 민간기업과 기술 협력을 통한 산업 발전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늘날씨] 주말동안 '영하권추위로 기온 뚝' 중국청...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2021년 12월 03일 21시 08분 22초 중국 청도 동쪽 324km 해역에서 규모4...
[종합] '쇼미더머니10' 파이널, 래...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쇼미10' 조광일(사진제공=Mnet)'쇼...
빅나티(서동현)ㆍ화사ㆍ미란이ㆍ에...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빅나티(서동현)(사진=Mnet '쇼미더머...
파네라이, "섭머저블 크로노 플라...
이탈리아 럭셔리 워치 메이커 '파네라이(PANERAI)'가 브랜드의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4일 [토]

[출석부]
불닭볶음면 컵 허니버터칩
[포인트 경품]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