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이시종 충북도지사 무상급식 일방 파기…선거 앞 여당 부담?

국제뉴스 | 2021.1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시종 충북도지사(왼쪽)가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국제뉴스통신DB이시종 충북도지사(왼쪽)가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국제뉴스통신DB

(청주=국제뉴스) 이인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무상급식 일방 파기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 내년 3월9일 대통령선거와 청주상당 국회의원 재선거, 6월1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심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이 지사의 무상급식 돌출행동은 여당 측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5일 충북도의 일방적인 무상급식 파기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무상급식 일방적 합의 파기한 이시종 지사를 규탄하고 나섰다.


연대회의는 "충북도가 예산이 없다는 이유를 내세우며 무상급식 식품비 분담률을 현행 75.7%에서 40%로 감액한 127억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는 지난 2018년에 충북도와 도교육청이 합의한 내용을 충북도가 일방적으로 파기한 것이어서 이에 대해 학부모 단체와 노동·정당·시민사회단체 23개로 구성한 충북교육연대 등은 이시종 지사를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의회도 지난 23일 열린 충북도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사전에 협의도 없이 재정상황을 이유로 삭감을 요청하는 것은 도정 신뢰도에 큰 결함을 보여주는 것 이라고 지적했다"며 "아무리 재정이 어려워도 무상급식 합의안을 일방적으로 파기할 일은 아니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시종 지사는 3선 임기를 마친다고 해서 충북도민들에 심판을 피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민들은 이시종 지사의 3선을 철저히 평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기쿠치, 류현진과 한배 탈까? 토론토 영입 관심
아직 선발 로테이션 한 자리가 남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일본인 투수 기쿠치 유세이(30)에게 관심을 보이고...
웹예능·화보에 라디오까지…유니...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가 뮤직, 예능, 화보를 넘나드는 신...
'한국기행' 원주 할머니의 유쾌한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선물 같은 비주얼" NCT 태용, 셀...
그룹 NCT 태용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매거진 엘르(ELLE)와 프랑...
삼성 내야 고령화 고민? 이성규에 ...
기대가 컸기에 실망이 더욱 컸던 시즌 이었다.올 시즌은 삼성 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30일 [화]

[출석부]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