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경북도, 김천 일반산업단지(3단계) 준공식 가져

우리뉴스 | 2021.1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북=우리뉴스) 이용재 기자 =경상북도는 25일 오후 김천 어모면 남산리 일원에서 '김천 일반산업단지(3단계)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준공식에는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김충섭 김천시장, 도·시의원, 공공기관장을 비롯한 500여명이 참석했다.

김천 일반산업단지(3단계)는 사통팔달 국토의 중심이라는 지리의 이점을 이용해 35만평(1156천㎡) 규모로 김천에서 직접 개발한 공영개발로 1841억원을 투입했다.

2017년 착공해 4년의 기간을 거쳐 이번에 준공했으며, 준공 전에 이미 100% 분양률을 달성했다.

산업단지에는 음·식료품 제조업, 금속가공·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기타 기계 및 장비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 소매업, 창고 및 운송관련 서비스업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국내·외 어려운 환경속에서 김천시가 공영개발로 산업단지를 조성해 분양가를 평당 44만원으로 대폭 낮춰 기업들로부터 많은 투자유치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또한, 전국 지자체의 치열한 투자유치 경쟁 속에 국내 1호 리쇼어링(reshoring·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복귀)기업인 아주스틸을 유치하는데도 성공했다.

아주스틸은 필리핀 공장을 이전하기 위해 본 산업단지에 대규모 투자로 컬러강판을 소재로 하는 친환경 건축 내·외장재를 생산하는 공장 등록을 완료하고 제품을 양산하고 있다.

또 국내 캠핑카 제작 1위 업체인 유니캠프, 자동차 대표 부품기업인 태동테크, 삼진정밀, 금성테크, 네오테크, 에스에스라이트 등 현재 추진 중인 튜닝카 성능·안전시험센터와 연계해 새로운 자동차 부품생산 집적지가 될 전망이다.

이번 산업단지 준공으로 4100여명의 일자리 창출, 2조 8000억원의 생산유발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뛰어 넘어 경북 경제의 1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오늘 준공식은 단순히 산업단지 조성을 넘어 김천 발전의 주춧돌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김천이 산업의 메카로 부상할 수 있도록 도정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기쿠치, 류현진과 한배 탈까? 토론토 영입 관심
아직 선발 로테이션 한 자리가 남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일본인 투수 기쿠치 유세이(30)에게 관심을 보이고...
‘12월 14일 데뷔’ 케플러, 한·...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케플러(사진 = 웨이크원, 스윙엔터테...
손정빈, "내가 내세울 건 롯데 '손...
(MHN스포츠 박연준 기자) "다른 구단 입단을 알아보고 있다....
리오넬 메시 7번째 발롱도르…PSG ...
아르헨티나 스포츠영웅 리오넬 메시(34·PSG)가 축구 최고 개인...
"선물 같은 비주얼" NCT 태용, 셀...
그룹 NCT 태용의 화보가 공개됐다.패션매거진 엘르(ELLE)와 프랑...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30일 [화]

[출석부]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