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보행로로 거듭나는 남해대교…관광명소 가능성 확인

국제뉴스 | 2021.11.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남해군) 보행로로 거듭나고 있는 남해대교.(사진제공=남해군) 보행로로 거듭나고 있는 남해대교.

(남해=국제뉴스) 정천권기자 = 노량해협의 아름다운 풍광과 시원한 바닷바람을 즐기며 뻥 뚫린 남해대교를 걷는 체험은 가히 일품이었다.


향후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을 통해 대교 주탑을 오르는 '브릿지 클라이밍'이 진행되고 대교 위에서 다양한 문화 행사가 펼쳐지게 된다면, 그동안 국내에서는 접할 수 없었던 이색 관광 명소가 되리라는 기대감을 품기에 충분했다.


남해군은 21일 남해대교 차량 통행을 통제한 가운데,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의 미래상을 미리 체험해보고 주민들과 관광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남해대교 문화이벤트'를 개최했다.


'다시 찾는 국민관광지 AGAIN 1973' 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장충남 군수와 하영제 국회의원, 이주홍 남해군의회 의장, 류경완 도의원 등을 비롯해 많은 군민들과 관광객들이 함께 했다.


군민들과 관광객들은 연날리기를 하는 등 자유롭게 대교 위를 거닐었고, 바다 한가운데서 남해의 가을 풍광을 감상하는 색다른 경험에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화전매구보존회'가 선두에서 길놀이로 흥을 돋웠고, 참가자들은 '2022 남해군 방문의 해'를 홍보하는 대형 현수막을 들고 남해대교를 행진했다. 행진 하는 동중 대교 위에서는 '추억의 딱지치기'와 버스킹 등의 이벤트가 펼쳐졌다.


본 행사 전 부터 많은 군민들과 관광객들은 남해대교 위를 오가며 색다른 경험을 즐겼다.


남해군은 '남해대교 관광자원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국민참여형 플랫폼인 '남해대교 매력연구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양한 창구를 통해 군민과 관광객들의 아이디어를 수렴하고 있다. 또한 지난 10월에는 남해대교 주탑을 오르는 브릿지 클라이밍을 시범 실시하며 안전상의 보완점을 점검하는 등 사전 준비 작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장충남 군수는 "1973년 동양 최대 현수교로 탄생한 남해대교는 남해 관광의 촉발지이자 남해 군민들의 애환과 희망이 서린 곳"이라며 "독창적인 콘텐츠들이 잘 어우러지게 함으로써 이곳에서부터 방문의 해 성공은 물론 남해관광의 전성기가 다시 시작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영제 국회의원은 "남해군민들의 아이디어를 잘 모아서 다양한 콘텐츠가 채워진다면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은영 박사, 나이 56세에 되돌아본 남편ㆍ아들…가족...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박사(사진제공=SBS)나이 56세 오은영 박사가 ...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에르...
오은영 (사진-SBS 제공)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
쇼윈도:여왕의 집 이성재·송윤아...
전소민 송윤아 (사진-채널A 제공)'쇼윈도:여왕의 집' 송윤...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 박사가 에르메스 VVIP 논란에 ...
장충에이스 강소휘 “소영 선배 미...
&ldquo소영 선배 미안해~&rdquo GS칼텍스 강소휘가 30일 오후 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1일 [수]

[출석부]
메가박스 2인 패키지 빼빼로
[포인트 경품]
메가박스 2인 패키지 메가박스 2인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