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동작구 보건소-서울대 업무 협약 체결

국제뉴스 | 2021.11.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모현희(오른쪽) 동작구 보건소장이 4일 동작구 보건소에서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관계자와'한국형 생애초기 가정방문 중재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모현희(오른쪽) 동작구 보건소장이 4일 동작구 보건소에서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관계자와'한국형 생애초기 가정방문 중재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지난 4일 「한국형 생애초기 가정방문 중재 연구」를 위해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동작구 보건소에서 모현희 동작구 보건소장과 보건소 관계자, 연구 책임을 맡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강영호 교수와 연구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국내 최초 지역사회 임산부 대상 건강상태 연구를 시행함으로써,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이 아동의 성장 발달과 엄마의 건강에 미치는 효과를 평가하고 사업을 전면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과학적 근거로 활용하고자 마련됐다.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이란 임신부터 출산, 태어난 아기가 만 2세가 될 때까지 간호사의 가정방문을 통해 아동의 건강한 성장 발달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지역사회 보건사업이다.


동작구 보건소는 2022년 11월까지 연구에 참여할 임산부를 모집하며, 연구에 참여하고 싶은 임신 37주 이내의 산모는 위험도 평가를 통해 참여 가능 여부를 알 수 있다.


참여자로 선정된 임산부는 무작위로 중재군 혹은 대조군으로 나뉘게 되며, 이들 중 중재군 산모는 보건소 간호사의 지속적 가정방문 서비스를 받게 된다.


산전부터 출산 후 아동이 만 24개월이 될 때까지 연구 간호사로부터 사회 심리적 요인, 아동 발달, 부모-자녀 상호작용 등에 대한 평가를 받게 되고, 모든 연구 참여자는 소정의 상품권과 2년 종료 시점에 베일리 영유아 발달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모현희 보건소장은 "이번 연구에서 영유아 방문 간호사의 지속적 가정방문이 엄마의 건강 증진과 아동의 건강발달에 미치는 과학적 근거를 밝혀내어, 공공 보건의료서비스의 존재 가치를 더욱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내PC돌보미 굿네이버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이 공개됐다. 2일 오후 2시 캐시워크 돈버는퀴...
'PC 스마트폰 점검시 쌓이는 기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PC 스마트폰 점검시 쌓이는 기부금'...
손담비 열애 남자친구 이규혁 소름...
왼쪽 손담비, 오른쪽 이규혁 .sbs가수 겸 배우 손담비(38)가 스...
[속보]오미크론 목사부부 "방역 택...
[속보]오미크론 목사부부 방역 택시 탑승 진술 거짓으로 드러나(...
[nbs 여론조사] 차기 대선후보 지...
[nbs 여론조사]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윤석열 34%·이재명 33%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2일 [목]

[출석부]
CU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