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포 한강 철책길, 반세기만에 도민 품‥이한규 행정2부지사 "평화와 희망의 땅 되길"

우리뉴스 | 2021.11.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기=우리뉴스) 이형노 기자 = 그간 군(軍) 철책으로 막혀 접근이 어려웠던 김포 한강변이 반세기 만에 도민들의 품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10일 오후 김포 누산리 포구에서 김포시 주최로 열린 '김포 한강 군(軍) 철책 철거 기념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접경지역 도민 삶의 질 증진의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50년 넘게 설치돼 있던 김포 한강변 군 철책 철거의 시작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정하영 김포시장, 김주영 국회의원, 박상혁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김포 한강변 군(軍) 철책 철거 사업'은 김포시가 군(軍)과 협력해 관내 한강변과 해안가(염하 일원)에 설치된 경계 철책을 1·2단계로 철거하고, 시민공간을 만들어 지역민들에게 환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올해 7월 착공해 내년 5월까지 진행될 예정으로, 한강변은 일산대교부터 전류리포구까지 8.7㎞, 염하 일원은 초지대교부터 김포-인천시 경계까지 6.6㎞를 각각 철거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구간은 군 경계 철책이 이중으로 설치돼 반세기가 넘게 민간인들의 출입이 통제돼왔다. 이로 인해 김포지역은 한강 인접 지자체 중 유일하게 도민들이 한강을 접할 수 없는 곳이었다.

군 철책을 철거하는 대신, 감시 카메라 등 군용 첨단 장비를 중점 설치함으로써, 감시체계 등 안보역량에 지장이 없는 범위 하에서 해당 구간을 정비하는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김포시는 기존 군 순찰로를 자전거도로나 시민 산책로로 조성하고, 일부구간의 철책을 존치해 시민과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를 추진해 평화를 염원하는 휴식 및 예술 공간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한규 부지사는 "이번 철책 철거는 접경지역 김포가 갈등과 긴장의 땅이 아닌, 평화와 희망의 땅으로 한걸음 도약하는 계기"라며 "안보와 평화가 공존하고,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접경지 도민의 삶의 질을 증진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하도록 경기도에서도 적극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내PC돌보미 굿네이버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이 공개됐다. 2일 오후 2시 캐시워크 돈버는퀴...
'PC 스마트폰 점검시 쌓이는 기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PC 스마트폰 점검시 쌓이는 기부금'...
손담비 열애 남자친구 이규혁 소름...
왼쪽 손담비, 오른쪽 이규혁 .sbs가수 겸 배우 손담비(38)가 스...
[nbs 여론조사] 차기 대선후보 지...
[nbs 여론조사] 차기 대선후보 지지율 윤석열 34%·이재명 33% ...
[속보]오미크론 목사부부 "방역 택...
[속보]오미크론 목사부부 방역 택시 탑승 진술 거짓으로 드러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2일 [목]

[출석부]
CU 3천원권 뚜레쥬르 3천원권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