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전광역시 , 청사 공조설비 개선... 매년 1억 원 예산절감 효과

우리뉴스 | 2021.11.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대전=우리뉴스) 김성재 기자 = 대전광역시는 에너지 이용 효율화를 위한 대전시청사 냉난방 공조설비 개선공사를 완료됨에 따라, 연간 368Mwh 에너지 절감 및 매년 1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조설비 개선사업은 1999년 설치되어 노후화가 심하고, 외국산 제품으로 고장 시보수기술 부재로 자칫 장기간 냉난방 공급이 중단될 우려가 컸던 기존 공조기를 국산 제품으로 대체하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제어방식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9억 원이 투입됐다.


시는 사업 완료 후 전력 사용량을 실측한 결과 기존 사용량 대비 70% 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연간 368Mwh 전력 절감과 관리비감소 등으로 매년 1억 원의 재정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보수 기술 부재의 외산 공조기를 국산화함으로써 설비 운영의안정화가 가능해졌으며, 실내 온습도 환경변화에 보다 빠른 대응으로 쾌적한 사무환경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시는 내년에도 총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해 설비 자동제어시스템 고도화, 심야 빙축열 냉방설비 성능개선, 수·변전설비 개보수 등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지속 시행할 계획이다.


대전시 정태영 운영지원과장은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공공청사가 앞장서야 할 때" 라고 말하며 "앞으로 적극적인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통해 공공청사 탄소중립 실천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손흥민-콘테 환상 궁합...토트넘 무패행진 원동력!(영...
[더팩트 | 김연수 기자] '우승청부사'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슈퍼 소니' 손흥민과의 만남이 시너지를 드러...
학습권 침해 vs 공동체 보호…청소...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시행키로 한 청소년 방역패스를 두고 논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7일 [화]

[출석부]
몽쉘크림3000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