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인천시, (가칭)검단신도시박물관 건립,,,,오는 2025년 개관

국제뉴스 | 2021.11.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칭)검단신도시박물관 예상 조감도(가칭)검단신도시박물관예상조감도

(인천=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인천광역시는 "9일 검단신도시 내에 건립될 예정인 (가칭)검단신도시박물관이 하반기 문화체육관광부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올해 8월 서면심사, 9월 3일 건립 예정 부지 현장실사, 10월 29일 심사위원회 대면보고 및 질의응답 등 3단계 심사 과정을 거친 결과 검단신도시박물관 건립사업이 '적합'하다는 결정을 받았다.


검단신도시박물관은 오는 2025년 개관을 목표로 검단신도시 내 근린14호 공원 부지에 건축연면적 10,363㎡(지하 1층, 지상 3층), 야외 전시장 약 1,500㎡로 현 시립박물관의 2배, 검단선사박물관의 5배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또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인천도시공사가 공동 건립하고 건립 후에는 인천시가 무상으로 넘겨받아 직접 운영할 계획이다.


그동안 검단신도시 개발을 위한 문화재 발굴조사 결과, 청동기 시대 대규모 취락 지역은 물론 신석기부터 조선시대까지의 집터와 건물터, 무덤과 가마 등 사료적 가치가 높은 다양한 유적유물이 확인됐다.


시는 이러한 발굴문화재에 대한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보존연구전시 거점의 필요성과 검단신도시 개발 사업으로 인한 많은 인구유입 및 문화 수요에 대비코자 새로운 박물관 건립을 추진했다.


검단지역에는 기존 검단선사박물관(2008년 개관, 연면적 1,970㎡)을 운영하고 있지만 규모가 작아 박물관 기능 및 전시 공간 확대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검단신도시박물관이 건립되면 검단선사박물관은 검단신도시박물관으로 통합이전해 운영할 예정이다.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적합 통과로 박물관 건립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음에 따라, 2022년 상반기 국제설계공모를 시작으로 2023년 착공하고 2025년까지 준공 및 개관할 계획이다.


백민숙 시 문화유산과장은 "검단신도시박물관은 인접한 호수공원과 동시 건립 추진 중인 (가칭)인천도서관과의 연계를 통해 대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라며, "향후 인천 남부 지역의 '인천뮤지엄파크'와 함께 서북부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블리블리 오퀴즈 오후 2시·3시·4시 정답 '여기에'
[제주교통복지신문 최효열 기자] 블리블리 오퀴즈가 출제됐다. 1일 오후 2시 출제된 오퀴즈는 드시모네 ...
'닥터 바리스타' 캐시워크 돈버는...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닥터 바리스타' 캐시워크 돈버는퀴...
'블리블리' OK캐쉬백 오퀴즈 정답...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블리블리' OK캐쉬백 오퀴즈 정답'블...
공유, 인스타그램 계정 개설… 데...
[제주교통복지신문 김현 기자] 배우 공유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
배우 정우성 코로나 돌파감염 확진...
스포츠동아 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1일 [수]

[출석부]
CU 3천원권 빼빼로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