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서귀포시, 인구고령화 가속…인구소멸위험지역 진입 코앞

국제뉴스 | 2021.10.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서귀포시 지역의 인구 고령화가 갈수록 심화되면서 오는 2023년에는 서귀포시가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진입할 것이란 전망이 제시됐다. 제주연구원 고태호 연구위원은 20일 '서귀포시 인구정책 방향 및 전략'연구를 통해 이같은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인구정책 측면에서 관심을 가져야 할 서귀포시 인구 특징으로 고령화 및 이에 따른 노년부양비 증가를 제시하고 있어 정착주민 지원과 노인일자리 확대가 절실해 보인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서귀포시 고령인구는 2010~2020년 기준 연평균 4.0% 증가하면서2020년 기준 노령화지수는 150.5%로, 2010년(97.4%) 대비 5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서귀포시 노년부양비는 28.8명으로, 2010년(22.8명) 대비 6.0명이 증가했다. 이를 봤을때 서귀포시는2023년을 기점으로 인구소멸위험지역(인구소멸위험지수 0.47)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고령화 현상이 가속화되면 올해는 인구소멸위험 주의단계지만 2037년에는 소멸위험진입단계로 진입해 인구소멸위험이 높아진다는 것.

고령화가 가속화 되는 이유는 노인인구를 부양할 수 있는 생산가능인구나 연령인구가 늘어야 하는데 저출산 현상으로 생산가능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는 반면 기대수명은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인구 유출 방지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고태호 연구위원은 서귀포시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인구 유출 방지 등 '인구의 사회적 이동 조절'을 통한 생산연령인구의 확대와 노년부양비 완화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를 위해 실질적인 전략 프로젝트로, 생산연령인구 감소지역인 서귀포시 구도심 동지역역(송산동·중앙동·정방동·천지동) 및 동부 읍·면지역(남원읍·성산읍·표선면)을 대상으로 정착주민지원센터와 노인 일자리 통합지원센터 설치를 제시했다.

정착주민지원센터를 통해 이주민 등 마을 인구 유입을 유도해 정착인구를 늘린다는 복안이다.

또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생산가능인구를 늘려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는 고령화 마을에 노인일자리 지원 통합센터를 구축해 노인들에 일자리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노인일자리지원 통합센터는 노인일자리 구축을 위해 공공부문 노인일자리 사업 및 민간부분의 노인 일자리 구인 수요를 구령인구 구직 수요와 매칭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는 것이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19일 [목]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페레로로쉐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