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소수박물관, 특별기획전 찬란한 문화의 보고寶庫, 순흥 개최

국제뉴스 | 2021.10.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고대~근대까지 '역사와 문화'의 중심에 선 순흥지역 조명고대~근대까지 '역사와 문화'의 중심에 선 순흥지역 조명

(영주=국제뉴스) 백성호 기자 = 소수박물관은 10월 15일부터 내년 4월 22일까지 별관 기획전시실에서 순흥의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찬란한 문화의 보고寶庫, 순흥'이라는 주제로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고대에서 근대까지 '순흥'의 자연과 산천, 유적과 유물, 지명과 유래, 인물과 물산 등에 얽힌 역사를 비롯해 회헌선생실기, 읍내리석조여래좌상 등 50여 점의 수준 높은 순흥지역 유물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특별전은 크게 구분해 다양한 역사와 문화를 꽃피운 '순흥'을 주제로 삼국시대에는 숙수사지(宿水寺址)에서 출토된 금동불상(金銅佛像)을 비롯한 불교문화와 고분문화, 고려시대에는 '흥주도호부'와 안향·안축선생을 조명했다.


또한, 조선시대 유교문화, 대한제국시대 농민자치기구인 초군청 등 시대별 다양한 주제와 유물들을 통해 과거 도호부都護府로 큰 고을이었던 순흥의 찬란한 영광을 재현했다.


순흥은 삼국시대 고구려와 신라의 접경에 위치한 전략적 요충지로 문물교류가 활발해 신라지역에서 유일하게 고구려식 벽화고분이 축조되고 대규모 고분군이 조성되는 등 '고분문화'의 꽃을 피웠다.


통일신라시대 순흥을 비롯한 소백산 남쪽지역에 성혈사, 초암사, 승림사 등 많은 사찰이 건립되면서 '불교문화'도 번창했다.


특히, 고려 말 우리나라 최초의 성리학자이신 안향선생이 태어나고 자란 곳으로, 안향선생이 도입한 성리학은 조선 건국 주체인 신진사대부를 육성했으며 조선의 정치적·정신적 이념으로 자리 잡았다.


조선시대에는 최초의 서원인 백운동 서원이 설립되고, '소수서원'으로 사액되면서 우리나라 서원문화를 주도하며 '유교문화'를 꽃 피웠다.


이번 특별기획전은 휴일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입장할 수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군산 코로나 확진자 18명 증가 고교 집단감염....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전북 군산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25일 군산시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18명...
아에르, 독일 국제 산업안전보건 ...
세계 최대 규모의 안전보건 전시회 참가 및 글로벌 인증 획득 기...
김정진 결혼, 미스코리아 출신의 ...
김정진 (사진-김정진 인스타그램)미스코리아 출신 김정진이 24일...
양적완화 25일 리브메이트 오늘의...
리브메이트 오늘의 퀴즈 정답 공개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
신라젠 거래재개 여부·거래일 궁...
신라젠신라젠 거래재개 여부와 거래일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5일 [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