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군산시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총력

국제뉴스 | 2021.10.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군산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시기와 철새 도래 상황 등을 고려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대책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유럽 야생조류의 AI 발생이 40배 증가(8월까지 1237건, 전년 동기 31건)하고 중국 등 아시아에서도 3배 증가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AI 발생 위험도가 높아졌으며 최근 정읍과 논산 등에서도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항원이 검출되는 엄중한 상황이다.


시는 금강하구둑과 만경강 등 주요 철새도래지가 속해 있어 언제라도 철새를 통한 질병 발생이 가능한 만큼 강화된 방역대책을 추진해 질병 발생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고병원성 AI의 유입을 예방하기 위해 축산차량 등을 소독할 수 있는 거점소독초소 1개소를 24시간 상시 운영 중이다. 또한 야생조류의 서식지인 철새도래지에 방역차량 등을 동원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추수가 종료된 시점부터 드론 및 살수차 등을 추가 동원, 차량소독이 불가한 지역까지 확대 소독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읍면동 담당공무원을 가축질병 전담관으로 구성해 가금류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방역 홍보 및 소독상태를 점검해 고병원성 AI가 농장 내로 전파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군산은 지난 2017년 6월을 마지막으로 가금농장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으로 유지되고 있는 만큼 이번 동절기에도 축산농장의 전염병근절을 위해


매주 수요일 일제소독환경개선의 날 운영, 읍면동 및 공동방제단의 소독장비를 동원 축산농장에 철저한 소독을 할 계획이며, 시민들이 철새도래지 및 가금농장을 방문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다.


이학천 농업축산과장은 "조류인플루엔자 청정도시를 지속 유지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농가의 자율방역 의식 고취가 필요하다"며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축사 내·외부의 철저한 소독, 농장 출입 차량·사람의 통제 및 소독 등 농가 단위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의심축 발생 시 가축방역기관에 즉시 신고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국민 물티슈 베베숲'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국민 물티슈 베베숲'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국민 물티슈 베베숲' 관...
완판쇼 베베숲 물티슈 캐시워크 돈...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힌트는 'OOO원' 완판쇼 베베숲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OK캐쉬...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OK캐쉬백 오퀴즈 정답'한국농수산식...
유한양행 엘레나 캐시워크 돈버는...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힌트는 ' OO%' 유한양행 엘레나...
[속보]영주 코로나 확진자 51명 무...
영주 코로나 확진자 (영주시 제공)경북도 영주시는 19일 10시기...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9일 [화]

[출석부]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 롯데리아 T-Rex 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