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두관 의원, 국세청 출신 세무사 전관예우 방지법 대표 발의

국제뉴스 | 2021.10.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두관 의원 국정감사 질의 모습김두관 의원 국정감사 질의 모습

공직 퇴임 1년 전부터 퇴직한 때까지 근무한 세무관서 관련 업무 3년간 수임제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경남 양산을)이 국세청 출신 세무사의 전관예우를 막는 '세무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세무사법')을 13일 대표 발의했다.


현행 '세무사법'은 "변호사법", "관세사법", "행정사법"과 달리 국세청 출신 세무사들의 전관예우를 막을 수 있는 법이 마련되지 않아 전관예우 사각지대로 놓여 있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8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일선 세무서장들이 퇴임 후 세정협의회를 이용해 최대 5억 원의 사후뇌물을 고문료 형식으로 수수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세무서법에 전관예우 방지법이 없어 이 같은 사태를 미리 방지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동반됐다.


김두관 의원이 대표 발의한 '세무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되면 퇴직 1년 전부터 퇴직한 때까지 근무한 세무관서가 처리하는 업무와 관련한 세무대리를 퇴직한 날부터 3년 동안 수임할 수 없게 된다.


김 의원은 "세무직공무원이 퇴직 이후 전관예우 특혜를 이용해 고액의 고문료 등을 받고 있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다"면서 "해당 개정안을 통해 세무계의 전관예우 방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무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대표발의한 김두관 의원을 비롯해 강병원, 고민정, 신정훈, 이수진(비), 이용우, 이인영, 이정문, 전재수, 조정식, 주철현의원 등 총 11명의 국회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군산 코로나 확진자 18명 증가 고교 집단감염....
속보 (사진-국제뉴스DB)전북 군산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25일 군산시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18명...
아에르, 독일 국제 산업안전보건 ...
세계 최대 규모의 안전보건 전시회 참가 및 글로벌 인증 획득 기...
김정진 결혼, 미스코리아 출신의 ...
김정진 (사진-김정진 인스타그램)미스코리아 출신 김정진이 24일...
양적완화 25일 리브메이트 오늘의...
리브메이트 오늘의 퀴즈 정답 공개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
신라젠 거래재개 여부·거래일 궁...
신라젠신라젠 거래재개 여부와 거래일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신...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25일 [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