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해시, 10월부터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국제뉴스 | 2021.10.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김해시) 김해시청 청사.(사진제공=김해시) 김해시청 청사.

(김해=국제뉴스) 황재윤 기자 = 김해시는 10월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권자에 대한 부양 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고 7일 밝혔다.

현행 제도권 내 생계급여 수급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수급권자 1촌의 직계혈족과 그 배우자의 소득과 재산 정도를 함께 고려하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받아야 했다.

하지만 10월부터는 중위소득 30% 이하(4인 146만2천원)로 수급권자 본인의 소득과 재산 기준만 선정기준에 부합하면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개선된다.

단, 부양의무자 연소득이 세전 1억원 이상이거나 재산이 9억원을 초과하는 경우는 현행 부양의무자 기준이 계속 적용된다.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에 따른 상담과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상담센터로 하면 된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jaeyuntop@naver.com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6일 [월]

[출석부]
CU 5천원권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CU 5천원권 CU 5천원권